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T·KT 나란히 ‘어닝서프라이즈’…신사업이 실적 주도

SK텔레콤과 KT가 본업인 이동통신 사업의 호조와 신사업 성장세에 힘입어 1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SKT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1분기 매출 4조7805억원, 영업이익 3888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 7.4%, 29% 늘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3400억원대 영업익을 전망했는데, 이를 10% 넘게 웃도는 ‘어닝서프라이즈’(깜짝 실적)다. 
 
특히 미디어·보안·커머스 등 ‘뉴 ICT’ 사업의 영업이익이 60%를 웃돌면서 성장을 이끌었다. 뉴 ICT 관련 매출은 1조5212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6.7% 늘었고, 영업이익은 1034억원으로 64.1% 증가했다. 뉴 ICT 핵심 사업 매출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1.8%에 달한다.
 
이동통신 매출 역시 지난해 동기 대비 1.9% 증가한 2조9807억원으로 집계됐다. 5세대(5G) 서비스는 1분기 말 기준 가입자 674만 명을 달성했다. SKT는 1분기 5G 신규 요금제, 온라인 전용 요금제 ‘언택트 플랜’ 등을 출시했다.
 
SK텔레콤은 하반기에는 새로운 마케팅 플랫폼과 함께 합리적인 가격으로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통합형 구독’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사회 의결과 주주총회 등을 거쳐 회사 분할(중간지주회사 설립)도 연내 완료할 계획이다. 윤풍영 SKT 재무책임자(CFO)는 “상반기 중 분할 관련 이사회 의사결정 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이라며 “뉴 ICT 자회사들의 성장 속도를 높이고 주주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KT도 1분기 5G 가입자 확대와 플랫폼 사업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약 4년 만에 분기 최고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날 KT에 따르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444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5.4% 증가했다. 이는 3900억원으로 예상됐던 시장 전망치를 15%가량 웃도는 수치다. 또 2017년 2분기 이후 최대치다. 매출은 6조29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4% 늘었다. 
 
특히 인공지능(AI)과 디지털전환(DX)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하면서 즉 ‘디지코’(디지털 플랫폼 기업)로의 전환을 주도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5G 가입자 확대에 따라 무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 증가한 1조7707억원이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