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 살 입양아 학대 양부 영장심사 "아이에게 미안하다"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입양한 두 살짜리 딸을 학대해 의식을 잃게 한 30대 양부의 구속 여부가 오늘(11일) 결정됩니다.



수원지방법원은 오늘 오후 2시 30분부터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중상해 혐의를 받는 양부 A 씨(30)에 대한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합니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을 나선 A 씨는 '아이에게 미안하지 않냐'고 취재진이 묻자 "미안하고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아내도 같이 학대했냐는 질문엔 "아니다"라고 답한 뒤 호송차에 올랐습니다.



A 씨는 지난 8일 입양한 딸 B 양(2)을 수차례 폭행해 의식을 잃게 한 혐의를 받습니다.



이날 B 양은 의식을 잃어 경기도 화성시 자택 인근의 한 병원으로 실려 갔다가, 상태가 심각해 인천의 대형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B 양은 뇌 손상뿐 아니라 몸 곳곳에 멍 자국도 남아있었습니다.



아이의 상태를 살핀 병원 측은 아동학대가 의심돼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B 양은 뇌수술을 받았지만,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양부 A 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체포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 부부는 지난해 8월 아이를 입양했습니다.



A 씨는 아이가 말을 듣지 않고 운다는 이유로 주먹질하고 나무 막대로 때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 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오늘 저녁쯤 결정됩니다.



경찰은 A 씨 부부가 전에도 아이를 학대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A 씨 아내도 아동 방임혐의로 형사 입건했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