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서 낚시객이 잡은 맹독성 파란고리문어…"만지면 안 돼요"

지난 10일 제주시 애월읍 신엄포구에서 낚시객이 잡은 맹독성 파란고리문어. 사진 제주해양경찰서

지난 10일 제주시 애월읍 신엄포구에서 낚시객이 잡은 맹독성 파란고리문어. 사진 제주해양경찰서

제주시 애월읍 신업포구방파제에서 낚시를 하던 A씨(29)가 파란고리문어를 잡아 신고했다.
 
11일 제주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0시 40분 A씨로부터 파란고리문어로 추정되는 문어를 잡았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이 문어를 수거해 확인한 결과 몸길이 6㎝ 정도 되는 파란고리문어였다.
 
이 문어는 이날 오전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에 인계됐으며, 연구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파란고리문어는 청산가리 10배 이상의 강한 독성을 갖고 있다"며 "낚시를 하거나 해변을 찾았을 때 이 문어를 발견할 경우 절대 손으로 만져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