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임혜숙·박준영 임명 강행은 오만…김부겸은 찬성”

배진교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 주재에 앞서 류호정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배진교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 주재에 앞서 류호정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의당은 11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처신이 확인된 사람이 해당 분야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장관이 되기는 어렵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두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은 “정권과 여당의 오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서 도덕성과 직위를 이용한 범죄행위 등으로 논란이 되는 후보자들에 대해 능력과 여성 장관이라는 이유로 임명을 강행할 의지를 비쳤다”며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 정권과 여당의 오만을 증명하는 것이고 국민들이 바라는 협치를 흔드는 행위라는 것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선 “정책적으로 미흡한 부분이 있지만 총리직을 수행에 결격 사유는 없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배 원내대표는 “임혜숙 후보자는 단지 도덕성의 문제가 아니라 공직자로서의 부적절한 처신이 문제”라며 “외유성 출장 의혹에 대해 본인의 변명은 있었지만 그 전에 과학기술 출연연구기관의 직원들이 같은 사유로 징계를 받은 것으로 비춰보면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것은 명확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준영 후보자의 경우 부인의 외교행낭을 통한 밀수행위는 직위를 이용한 범죄행위가 명확하다”며 “정의당이 지적한 것은 부인이 후보자의 외교관 직위를 이용해 세금을 탈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 원내대표는 “능력이 있다 해도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처신이 확인된 사람이, 직위를 이용한 범죄행위와 연루된 사람이 한 부처뿐 아니라 해당 분야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장관이 되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은주 원내대변인도 “문 대통령은 두 후보자(임혜숙·박준영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최고 국정책임자인 장관 인사에 대한 원칙을 다시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