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동산 세금이 '재정 펑크' 메워줬다…그래도 49조 적자

부동산 세금 수입이 크게 늘었다. 그래도 정부 씀씀이가 워낙 커 구멍 난 재정을 막지 못했다. 올해 들어 3월까지 49조원 가까운 적자를 봤다.
올해 1분기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관련 세수가 크게 늘었다. 사진은 지난 9일 서울 송파구 부동산 중개업소. 연합뉴스

올해 1분기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관련 세수가 크게 늘었다. 사진은 지난 9일 서울 송파구 부동산 중개업소. 연합뉴스

11일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및 이슈’ 내용이다. 올 1분기(1~3월) 중앙정부가 거둬들인 세금(국세 수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조원(27.3%) 늘어난 88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분기 기준 역대 최대다.
 
소득세 수입이 특히 많이 늘었는데(6조4000억원) 부동산 관련 세금 영향이 컸다. 부동산 거래가 활발해지며 양도소득세만 전년 대비 3조원 더 걷혔다. 기업 실적이 개선되며 법인세수도 4조8000억원 증가했다.  
 
늘어난 세수도 재정 ‘펑크’를 막기엔 역부족이다. 세금에 다른 수입을 더한 정부 총수입은 올 1분기 152조1000억원으로, 총지출 182조2000억원을 따라가지 못했다.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저소득ㆍ청년구직자 취업 지원 서비스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지출이 늘면서다.
 
1분기 정부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30조1000억원 적자였다. 사회보장기금 수지 효과를 덜어낸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그보다 많은 48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사회보장기금은 국민ㆍ사학연금, 고용ㆍ산재보험을 말하는데 아직 들어오는 돈이 나가는 돈보다 많기 때문에 합쳐 계산(통합재정수지)하면 적자가 덜 잡히는 경향이 있다.
 
올 3월 말 기준 국가채무는 862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서만 42조9000억원 늘어나며 역대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다만 부동산 등 세금 수입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정부가 예상한 것보다 연말 재정적자와 국가채무 규모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기재부는 지난 3월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면서 올해 말 관리재정수지는 126조4000억원 적자, 국가채무는 965조9000억원을 각각 기록할 것으로 봤다. 
 
나주범 기재부 재정혁신국장은 “소득세라든가 법인세ㆍ부가세 등 여러 수입이 모두 증가하면서 재정수지 적자가 상당폭 줄어드는 모습이 나오고 있다”며 “경기가 좋아지고 지난해 하반기 수출이 늘어난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