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도부가 룰만들고 일정 확정해야”…송영길에 경선연기 숙제 던진 정세균

11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열린 정세균계 의원 모임인 ‘광화문포럼’에서 정세균 전 총리가 기조 강연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11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열린 정세균계 의원 모임인 ‘광화문포럼’에서 정세균 전 총리가 기조 강연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당 지도부가 알아서 최선의 숙고와 검증을 통해 안을 만드는 게 좋겠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더불어민주당 내 경선 연기 논란의 공을 송영길 대표에게 넘겼다.
 

정 전 총리는 11일 오전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자신을 지지하는 의원모임인 ‘광화문포럼’ 행사를 마친 뒤 만난 기자들이 경선연기론에 대한 입장을 묻자 “지도부의 일차적인 책임은 정권 재창출에 있다”며 “후보들도 노력해야겠지만, 지도부가 어떻게 정권 재창출을 할 것인지 고민해, 룰(규칙)을 만들고 일정을 확정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후보들이 합의하면 논의할 수 있다는 당 지도부의 기류에 대해서도 “그건 앞뒤가 뒤바뀐 것”이라고 지적했다. “과거에도 지도부가 후보자들 의견을 청취하고 조율하는 프로세스를 거쳤지만, 그건 마지막 단계에서 참고하는 수준이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정 전 총리는 “선수(후보자)들은 주어진 룰에 맞춰 최선을 다하면 된다”고 덧붙였지만, 당내에선 “송 대표가 총대를 메고 경선연기 여부를 적극 검토하라고 압박한 것”(서울 재선 의원)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정 전 총리의 한 측근 의원도 “야당은 대선 60일 전쯤 윤석열·안철수 단일화를 통해 컨벤션 효과를 누릴 텐데, 우리만 먼저 뽑으면 불리하니 일정을 늦추자는 취지”(수도권 중진 의원)라고 말했다.
 
11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열린 정세균계 의원 모임인 ‘광화문포럼’에서 정세균 전 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등 의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11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열린 정세균계 의원 모임인 ‘광화문포럼’에서 정세균 전 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등 의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 전 총리가 퇴임 이후 광화문포럼 행사에 모습을 보인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본격 세 결집에 나선 것이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주·안규백·이원욱·김교흥·김민석 등 정세균계 주축 의원들뿐 아니라 송영길 대표와 백혜련·김영배·김용민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 홍영표·김종민·조승래 의원 등 의원만 50명 이상 참석해 대선 출정식을 방불케 했다. 
 
정 전 총리는 ‘담대한 회복-더 평등한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한 기조 강연에서 “여든 야든, 진보든 보수든 모든 국민이 함께 통용할 수 있는 이 시대 궁극적 정의는 ‘더 평등한 세상‘”이라며 “더 평등한 대한민국으로 가는 두 개의 뒷바퀴 중 오른쪽 바퀴는 혁신이며, 왼쪽 바퀴는 돌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경제회복을 위한 최우선 과제는 혁신 경제로의 전환”이라며 창업기업의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한 정부 부처인 ‘지식재산처’ 신설 필요성을 주장했다. 또 ‘돌봄사회’로 가기 위한 방법으로는 ▶20년 적립형으로 1억원을 사회 초년생에게 지원하는 ‘미래씨앗통장’ 제도 ▶국민 1인당 평생 2000만원, 연간 최대 500만원을 지급하는 ‘국민 직업능력개발 지원금’ 제도 등을 제안했다.
 
한편, 정 전 총리는 전날 이재명 경기지사가 제기한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한 관료 책임론에 대해선 “당연히 (내게) 책임이 있다”면서도 “아마 지방자치단체에서도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었을 것”이라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남수현 기자 nam.sooh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