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이성윤 기소 반대하던 공수처 백기 "그건 법원이 판단"

검찰이 직접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기소하는 것을 반대해 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기소의 적정성은 법원에서 판단할 사항”이라는 답변을 국회에 제출한 것으로 11일 파악됐다.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에 연루된 이 지검장을 기소할지를 두고 검찰과 더는 대립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그간 이 지검장은 공수처에서 수사를 받고 싶다고 해왔고, 공수처도 “검찰은 이 지검장에 대해 수사만 하고 기소 여부는 공수처가 결정할 수 있도록 사건을 이첩해 달라”는 입장이었다. 이런 와중에 검찰수사심의위는 지난 10일 ‘이 지검장 기소 권고 결정’을 내려 검찰 수사팀에 힘을 실어줬다.
 
김진욱(왼쪽)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과 이성윤(오른쪽) 서울중앙지검장. 중앙포토

김진욱(왼쪽)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과 이성윤(오른쪽) 서울중앙지검장. 중앙포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공수처에 ‘검찰이 이 지검장을 기소할 경우 공수처의 대응방안’을 물었다. 이에 공수처는 서면답변을 통해 “기소의 적정성은 법원에서 판단할 사항으로, 앞으로 유관기관과 더욱 원활한 협력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 지검장은 지난 3월 김진욱 공수처장의 제네시스 관용차로 공수처 청사로 들어가 면담조사를 받아 ‘황제 조사’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한 경위를 묻자 공수처는 “변호인 면담 및 검찰 소환에 불응했던 피의자(이성윤 지검장)의 주장을 들어보기 위함이었다. 앞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일어나지 않도록 유의하겠다”고 답했다.
 
해당 논란이 불거진 후 김 처장 등은 직권남용·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공수처는 이에 대해 “수사기관으로부터 조사요청을 받은 사실이 없으나, 필요하면 적극적으로 소명하겠다”고 답했다.
 
2019년 11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당시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성윤 검찰국장. 연합뉴스

2019년 11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당시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성윤 검찰국장. 연합뉴스

 
‘공수처 1호 사건은 무엇으로 정했느냐’는 질의엔 “현재(4월 30일 기준) 1040건의 사건이 접수돼 수사 필요성 등을 검토하는 중”이라고만 답했다. 공수처 소속 검사는 13명 뿐이기에 이 중 상당수 사건은 다른 수사기관에 이첩할 것으로 보인다.
 
조 의원은 “공수처가 '앞으로 유의·노력·소명하겠다'는 식으로 줄줄이 곤궁한 답변만 늘어놓았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가 밀어붙여 만든 공수처법이 얼마나 부실하게 통과된 졸속 입법인지 여실히 보여주는 단면”이라고 말했다.
 
앞서 언론에 공개된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지난 3월 7일 정부 과천청사 인근 도로변에서 이 지검장이 A 변호사가 운전한 BMW에서 내려 제네시스로 옮겨 타는 모습과 1시간쯤 뒤 같은 곳으로 제네시스를 타고 나온 뒤 BMW로 다시 바꿔 타고 떠나는 장면이 포착됐다. 김 처장은 당시 피의자 신분인 이 지검장과 그의 변호인을 65분간 만난 이유에 대해 “면담 및 기초 조사를 했다”고 밝혔으나 조서를 남기지 않아 논란이 됐다.
 
현일훈 기자 hym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