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호중 "文 4년 위기극복 최선…촛불정부 기대 못미쳐 반성"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4주년에 대해 "지난 4년은 시련과 도전의 시간이었다"며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고 평가했다.
 
윤 원내대표는 1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핵 위기를 시작으로 일본 수출규제, 코로나 위기 등 한 해도 시련이 없던 적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가 최악의 팬데믹 상황으로 가는 것을 막으면서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경제 지표도 이제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되고 있다"면서 "민생경제의 회복에 매진해야 할 때"라고 했다.
 
그는 "촛불 정부에 대한 국민 기대에는 다소 부족한 점도 있었다"면서 "반성하고 또 반성하며 남은 1년을 새로 시작하는 1년이란 각오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질책을 받는 부동산 정책도 국민 눈높이 맞게 보완해서 주거 안정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원내대표는 또 이날 오후 화이자·아스트라제네카(AZ)·존슨앤드존슨(J&J) 등의 한국 법인 임원들과의 간담회 일정을 밝히며 "오늘 간담회에서 해외 제약사 관계자들에게 차질 없는 백신 공급을 약속받겠다"고 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