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시아나항공, "인도 교민 귀국위해 특별기 7편 투입한다"

아시아나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확산으로 귀국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도 교민과 기업인 수송을 위해 긴급 특별기를 편성했다. 인도는 현재 코로나19 감염자가 연일 40만명을 넘어서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11일 “월 중 총 7차례 특별기를 투입한다”며 “국내 최다 편성으로 국적 항공사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미 지난 5일과 8일 인도 벵갈루루와 델리에서 2차례 특별기를 운항해 총 368명을 수송했다. 11일 오후 2시에도 인도 델리로 출발하는 세 번째 특별기를 띄운다. 이외에도 아시아나항공은 이달 중 총 4차례의 특별기를 추가 운항할 계획이다. 델리 노선에 3차례(14일, 27일, 30일), 벵갈루루 노선에 1차례(21일) 예정돼 있다. 이에 더해 교민들의 귀국 희망 수요를 파악해 6월 추가 운항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이 인도 교민을 위해 편성한 특별기(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인도 교민을 위해 편성한 특별기(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특별 운항편은 기내 안전 확보를 위해 전체 좌석의 60% 이하만 승객 탑승이 가능하다. 이중 내국인 탑승 비율은 90% 이상으로 운영된다. 감염 우려 등을 감안, 캐빈승무원을 비롯한 모든 탑승 직원들은 방호복을 착용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들 직원을 대상으로 PCR 검사 3회 및 귀국 후 격리에 필요한 조치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특별기에는 출발 전 공기순환시스템의 HEPA 필터를 새롭게 교체한다. 항공기 내부의 수평적인 공기 흐름 차단을 위한 차단막도 추가로 설치하는 등 기내 방역도 강화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역시 인도 특별기 편성 결정까지 쉽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대한민국 국적 항공사로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도 교민 및 자국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각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며 “안전한 방역을 위한 조치에 대해 탑승객들의 협조와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