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목표치 2배 3만대 이상 몰렸다" 기아 EV6 예약 조기종료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 사진 기아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 사진 기아

 
기아가 첫 전기차 EV6의 사전계약 기간을 당초 계획했던 일정보다 2주 먼저 종료했다. 11일 기아는 EV6 사전예약 대수가 목표치를 이미 초과했다며, 기존 31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던 사전예약 일정을 14일로 조기 마감한다고 밝혔다.
 
기아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사전예약에 들어간 EV6는 40여일 만에 예약 대수가 3만대(5월 10일 기준)를 넘었으며, 이는 올해 생산목표인 1만3000대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이에 따라 "차질 없는 EV6 인도를 위해 사전예약 접수 일정을 단축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EV6 모델별 사전예약 비율은 스탠다드 9%, 롱 레인지 66%, GT라인 20%, GT 5%로 절반이 훌쩍 넘는 고객이 롱 레인지 모델을 선택했다. 롱 레인지의 배터리 용량 77.4kWh(킬로와트시)로 1회 충전 주행거리 450㎞, 가격은 5000만원대 중반(보조금 적용 전)이다.
 
기아 EV6 실내. 사진 기아

기아 EV6 실내. 사진 기아

 
기아는 EV6 사전예약 과정에 국내 최초로 온라인 방식을 도입했으며, 실제 예약자의 54%가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또 유럽에서도 최근 EV6 사전예약 대수가 7300대를 돌파했으며, 차량 정보 등을 요청한 잠재고객이 2만6000명에 달하는 등 해외 시장에서도 높은 관심을 끌어냈다.
 
기아는 EV6 국내 사전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의 트림·옵션·색상 등을 선택하는 계약전환(Pre-Order) 기간을 통해 먼저 EV6 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며, 출시 일정 등은 예약자에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또 사전예약자의 '계약 전환'이 이뤄진 이후 추가로 EV6에 대한 계약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기아 관계자는 "EV6를 선택한 고객이 빨리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고객 인도 시점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