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윈, 두문불출 넉 달 만에…‘알리 데이’ 행사 ‘깜짝’ 등장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전 회장. 로이터 연합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전 회장. 로이터 연합

중국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馬雲)이 두문불출해온 지 거의 넉 달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윈은 10일(현지시간) 연례 ‘알리 데이’ 가족동반 사내 단합 행사가 벌어진 항저우의 캠퍼스를 방문했다
 
로이터가 입수한 한 직원이 찍은 사진을 보면 마 전 회장은 다수의 알리바바 간부들과 함께 야외 캠퍼스 셔틀버스에 타고 있다. 파란색 티셔츠에 흰색 바지를 입고 중국식 천 구두를 신은 그는 웃는 모습이었다.
 
한 직원은 “그를 보다니 너무나 흥분된다”면서 “그와 함께 사진을 찍을 기회가 없어서 유감”이라고 말했다.
 
마윈은 지난해 10월 한 포럼에서 규제당국을 ‘전당포’에 비유하며 비난했다가 알리바바 자회사 앤트그룹의 홍콩 증시 상장이 증권 당국의 철회에 물거품이 됐다. 중국 금융과 증권당국은 알리바바와 앤트그룹의 지배구조까지 문제를 삼으며 반독점 철퇴를 꺼내 들었다.
 
중국 정부는 실종설이 돌았던 마윈을 지난해 말 한 온라인 실시간 동영상으로 등장시켜 그에게 시골의 영어교사라는 ‘본분’에 충실하라는 듯한 메시지를 전했다. 당시 마윈은 화상으로 농촌지역 교사 100여명과 온라인을 통해 만나 대화하는 모습이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이후 다시 공개석상에서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다가 거의 넉 달 만인 이날 행사장을 찾았다.
 
한편 지난달 중국 규제당국은앤트그룹에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알리바바는 조사 결과 시장지배력을 남용했다는 이유로 182억위안(약 3조1630억원)에 달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반독점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