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번만 맞으면 되는 얀센 백신…3월 접종 카투사 확진

사진은 캠프 험프리스 내 브라이언올굿 병원이 자체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사진으로, 주한미군이 지난 3월 9일 도착한 얀센 첫 물량을 살피는 모습. 사진 주한미군 페이스북 캡쳐

사진은 캠프 험프리스 내 브라이언올굿 병원이 자체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사진으로, 주한미군이 지난 3월 9일 도착한 얀센 첫 물량을 살피는 모습. 사진 주한미군 페이스북 캡쳐

주한미군에 복부하는 한국군지원단(KATUSA·카투사) 병사 중에서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10일 주한미군사령부에 따르면 경기도 동두천 소재 주한미군기지 ‘캠프 케이시’에서 복무하던 카투사 병사 1명이 지난 9일 실시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 병사는 우리 보건당국으로부터 ‘주말 외출시 민간인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다’는 통보를 받고 검사를 받았다.
 
특히 이 병사는 지난 3월 미 존슨앤드존슨(얀센)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카투사 병사 가운데 얀센 백신을 접종하고도 코로나19에 확진된 사례는 지난달 말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동두천 미군기지에서는 앞서 지난달 말에도 얀센 백신을 맞은 또 다른 카투사 병사 1명이 얀센 접종 한달도 안돼 코로나19에 확진된 바 있다.
 
얀센 개발 코로나19 백신은 화이자·모더나·아스트라제네나 등 다른 제약사들의 백신과 달리 1회만 접종한다.
 
주한미군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 병사를 평택 소재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 내 코로나19 환자 격리시설로 옮겼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주한미군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854명으로 늘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