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양김’ 빠진 올림픽 마운드에 ‘소원이의리’

도쿄 올림픽 야구 대표팀 투수 후보인 KT 소형준, 삼성 원태인, LG 이민호, KIA 이의리(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뉴시스, 뉴스1, 연합뉴스]

도쿄 올림픽 야구 대표팀 투수 후보인 KT 소형준, 삼성 원태인, LG 이민호, KIA 이의리(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뉴시스, 뉴스1, 연합뉴스]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야구대표팀에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은 없다. 김경문(63) 대표팀 감독 시선이 젊은 투수를 향하는 이유다. 대표팀 예비명단에 포함된 선수 및 코칭스태프는 지난주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김 감독은 접종 후 컨디션에 대해 “전혀 문제없다. 큰 후유증을 겪은 선수는 없는 것 같아 다행”이라고 전했다.
 

야구대표팀 한창 옥석 가리는 중
좌완선발 3인방 다 빠진 건 8년만
베이징처럼 도쿄 키즈 탄생 관심
김경문 감독 전력 분석차 미국행

김 감독은 옥석 가리기에 한창이다. 야구장을 직접 찾기도 하고 코칭스태프와 수시로 의견을 주고받는다. 최종 엔트리 24명은 다음 달 발표한다. 김 감독은 “야구장에 자주 가면 선수들이 부담스러워할 수 있지만, 감독이 직접 지켜봐야 선수들에게 동기 부여가 되지 않겠냐”고 되물었다. 김 감독은 “최일언 투수코치와 투수들을 집중적으로 본다. 이종열, 김재현 코치가 해설위원으로 현장에 자주 가 선수 파악은 잘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야수진 구성에는 큰 어려움이 없다. 주전 유격수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을 빼고는 2019 프리미어12 준우승 멤버가 대부분 출전할 수 있다. 이정후(키움 히어로즈), 강백호, 배정대(이상 KT 위즈) 등 젊은 선수의 성장도 눈에 띈다. 20년 만에 한국에 돌아온 추신수(SSG 랜더스)도 합류할 가능성이 있다.
 
김경문 감독

김경문 감독

고민은 투수, 그중에서도 선발투수다. 그동안 대표팀은 류현진, 김광현, 양현종의 ‘류김양’ 트리오가 주축이었다. 대표팀 기록만 보면 류현진 14경기 5승 1패 1홀드 평균자책점 3.66, 김광현 16경기 5승 3패 3홀드 평균자책점 3.46, 양현종 10경기 4승 2패 평균자책점 2.43이다. 류현진과 김광현은 프로선수 출전이 허용된 1998 방콕 아시안게임 이후 최다승 투수다. 투구 이닝은 김광현 1위, 류현진 2위다.
 
그런 ‘류김양’이 이번에는 다 빠진다. MLB는 시즌 중에 열리는 올림픽에 메이저리거 출전을 금지했다. 류현진은 2013년 미국에 간 뒤로 태극마크를 달지 못했다. 김광현은 지난해, 양현종은 올해 MLB에 합류했다. 2008 베이징 올림픽 이후 세 선수가 모두 빠지는 건 201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이후 처음이다.
 
‘류김양’을 대체할 ‘영건’은 누가 있을까. 올 시즌 다승·평균자책점 1위 원태인(삼성 라이온즈), 지난 시즌 맹활약한 소형준(KT), 이민호(LG 트윈스) 등을 꼽을 수 있다. 올 시즌 신인왕 후보 이의리(KIA 타이거즈)도 빼놓을 수 없다. 김 감독은 “힘있게 던지는 젊은 투수가 많다. 희망도 보인다. 남은 기간 신중히 지켜볼 것”이라고 예고했다.
 
새로운 세대의 등장은 새로운 야구 붐으로 이어질 수 있다. 강백호, 이정후, 정우영(LG) 등은 이른바 ‘베이징 키즈’로 불린다. 한국 야구의 베이징 올림픽 우승 신화를 보며 국가대표 꿈을 키웠다. 이들은 “우리가 도쿄에서 활약해 ‘도쿄 키즈’를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다.
 
김 감독은 “선수들의 큰 포부는 정말 바람직하다. 2008년 올림픽 당시에는 류현진, 양현종도 어린 선수였다”고 환영했다. 이어 “지난해까지는 ‘선수단 구성이 쉽지 않겠다’라고도 생각했다. 그런데 최근 급성장한 어린 투수들을 보며 ‘어느 정도 팀을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 야구 참가팀은 6개국이다. 개최국 일본과 한국, 멕시코, 이스라엘이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아메리카 예선(6월 1~8일)과 세계 예선(6월 중)을 통해 나머지 두 장의 주인을 가린다. 김 감독은 참가팀 전력 분석을 위해 이달 말 미국으로 떠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