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사람에 화이자 6회분 놨다…伊 발칵 뒤집은 간호사 실수

이탈리아에서 간호사가 실수로 한 사람에게 한 번에 6회 분량의 화이자 백신을 주입하는 일이 벌어졌다. [AFP=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간호사가 실수로 한 사람에게 한 번에 6회 분량의 화이자 백신을 주입하는 일이 벌어졌다. [AFP=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간호사의 실수로 코로나19 백신을 허용치의 6배나 과다 주입하는 일이 발생했다. AGI통신 등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중부 토스카나주 마사에 있는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23세 여성에게 화이자 백신 한 병 전체를 접종했다. 화이자 백신 한 병은 6회 접종분이다.
  
해당 여성은 대학생으로 백신 1차 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이런 일을 겪었다. 병원 측은 곧바로 이 여성을 입원시켜 부작용 발현 여부를 관찰하고 있다. 여성은 현재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백신 과다 주입 사례는 미국과 호주·독일·이스라엘 등에서도 발생한 바 있다. 하지만 한꺼번에 6회분이 주입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화이자 측이 지난해 임상시험 과정에서 부작용이 생기는지 관찰한 과다 투여 용량도 한 번에 최대 4회분에 그쳤다. 
 
이탈리아는 국민의 27.8%가 백신을 한 차례 이상 맞았다. 고령자, 만성 질환자 등 이동이 불편한 이들의 집에 찾아가 백신을 놓는 등 접종 속도를 높이고 있다. 이탈리아 보건 당국은 오는 9월까지 전체 인구 80%의 백신 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