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한동 빈소 찾은 이낙연 "세배가면 포천 순대 가득, 통컸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이한동 전 총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광진구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한 뒤 만나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이한동 전 총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광진구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한 뒤 만나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고(故) 이한동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 10일에도 여야 정치인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건국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는 이날 김기현 국민의힘당대표 권한대행,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찾아와 조문했다.  
 
박희태 문희상 전 국회의장과 이수성 김황식 전 국무총리, 이병기 한광옥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다녀갔고, 김진표 의원 등 여권 인사들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국민의힘에서는 박대출·송석준 의원과 정몽준·이인제·원유철·오신환·김회선 전 의원, 맹형규·김희정 전 장관도 조문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늦은 밤 빈소를 다녀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총리는 지난 8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발인은 11일 6시, 장지는 대전현충원이다.
 
▶김기현 국민의힘당대표 권한대행  
“여야가 대치 전선을 형성하는 요즘 정치 상황에 비춰보면 (고인은) 통 큰 정치를 해주셨던 분이라 그리워진다.”
강민국 전주혜 의원 등 원내부대표단이 김 권한대행과 동행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호방하고 통이 큰 정치인이었다. 1월 1일 고인의 댁에 세배하러 가면 항상 포천 순대가 가득 있었다. 그런 풍모가 기억에 남는다.”
이낙연 전 대표는 국회 출입기자로 이 전 총리와 인연을 맺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누구보다도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중요하게 생각하셨던 분이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건강이 어렵긴해도 더 지탱하실 수 있을 줄 알았는데 갑자기 돌아가셨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