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해준,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로 첫 단독 주연

 
박해준

박해준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에 배우 박해준이 전격 캐스팅되면서, 드라마 첫 단독 주연에 나섰다.
 
JTBC 스튜디오가 제작하는 새 드라마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은 의무, 헌신, 책임에 ‘최선’을 강요당하는 대한민국 40대 가장이 자신을 찾기 위해 용기 있는 방황을 선택하며 펼쳐지는 중년 코믹 성장 드라마다. 소외된 아웃사이더들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낸 명품 드라마 ‘유나의 거리’의 임태우 감독이 연출을, 그리고 영화 ‘감기’의 박희권 작가와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의 박은영 작가가 JTBC 드라마 ‘제3의 매력’ 이후 또 한 번 공동 집필을 맡았다. 국내에서도 다수의 마니아를 보유하고 있는 동명의 일본 만화가 원작이다.
 
제작진의 필모그래피만으로도 이 시대를 버티고 있는 사람들의 냄새가 물씬한 또 한편의 웰메이드 공감 드라마 탄생이 기대되는 가운데, 주인공 남금필 역에 박해준이 출연을 확정했다. 남금필은 대책 없이 회사를 때려치우고 만화가 지망생이란 이름으로 백수가 된 40대 아저씨. 어떤 실패에도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이라며 그럭저럭, 대충대충 살아온 정신 승리의 아이콘이다. 아무나 못한다는 충동적 사표 던지기를 시전한 후, 동거인 아버지와 딸의 구박을 꿋꿋하게 이기고, 친구의 퇴근 시간에 빌붙어 음주 욕구를 해결하는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던 중, 자신과 비슷해 보이던 동네 백수가 억대 연봉의 웹툰 작가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자신의 멍때림도 예술로 승화시킬 수 있다는 굳건한 믿음으로 만화가가 되겠다고 결심한다.
 
지난 해, 신드롬급 인기를 모았던 JTBC ‘부부의 세계’ 이후 1년여 만에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을 선택한 박해준. 국민 불륜남으로 시원하게 욕하면서도 빠져들 수밖에 없는 매력을 선사했던 그가 이번엔 너무나 한심하지만 찡해서, 왠지 응원하고픈 욕구를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어떤 역할을 맡아도 캐릭터 ‘착붙’ 연기로 절대 잊히지 않는 존재감을 심는 박해준이 선보일 첫 코믹 연기 역시 기대되는 대목이다.
 
제작진은 “박해준이 이번 작품을 통해 본격적으로 코믹 연기에 도전한다. 그 안에서 빛날 공감력으로 한심한데 찡한 코믹 서사를 이끌 예정이다”라고 전하며, “최선을 강요당하는 사회에서,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던 한 중년 남자가 최선을 다해 펼치는 용기 있는 방황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