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미제라블’ 내한 콘서트, 저작권자 승인 받지 않은 공연”…논란

[사진 레미제라블코리아는 공식 홈페이지 캡처]

[사진 레미제라블코리아는 공식 홈페이지 캡처]

 
이달 서울과 부산에서 공연 예정인 ‘프랑스 오리지널팀 내한 콘서트 레미제라블’이 원저작자의 승인을 받지 않은 공연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0일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국내 공연권을 가진 레미제라블코리아는 공식 홈페이지에 “한국의 K&P엔터테인먼트와컬쳐박스에서 제작하는 서울 및 부산 공연은 당사에서 제작하는 뮤지컬 ‘레미제라블’과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또한 레미제라블코리아는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저작권자들인 작사가 알랭 부빌, 작곡가 클로드 미쉘 숀버그, 오리지널 뮤지컬 제작사 카메론 매킨토시사(CML)는 ‘해당 콘서트는 저작권자들의 승인을 받지 않은 공연이며 이는 저작권자들의 저작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므로 개최 되어서는 안 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며 “이를 해당 콘서트의 제작사, 한국음악저작권협회와 관련 기관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에 따르면 해당 콘서트는 한국 제작사인 K&P엔터테인먼트와컬쳐박스가 저작권자들과는 협의 없이 자체적으로 신규 제작하고, 프랑스 에이전시를 통해 배우들만 섭외해 출연시키는 ‘국내 프로덕션’ 작품이다.
 
레미제라블코리아는 “해당 콘서트는 전 세계 어디에서도 제작된 적이 없는 프로덕션으로 뮤지컬 ‘레미제라블’을 공연한 적 없는 팀”이라며 “출연하는 프랑스 배우들 역시 ‘레미제라블’에 참여한 적이 없는 배우들임을 분명하게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당 콘서트가 ‘프랑스 오리지널팀 내한 콘서트 레미제라블’이라는 제목으로 홍보하고 있어 저작권자들은 일반 관객들이 ‘해외에서 ’레미제라블‘ 공연을 하고 있는 오리지널 공연팀이 한국에 내한하여 공연을 한다’는 착각과 오해를 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레미제라블코리아는 해당 콘서트에 법적 조치도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한국 제작사에게 수차례에 걸쳐 ‘저작권 침해 중지’ 및 ‘공연내용 수정’을 요청하고 중재를 시도하였으나 협의를 중도에 거부하고 저작권자들의 승인을 받지 않은 채 적법하지 않은 공연을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와 유사한 공연으로 인해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저작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조치할 것”이라며 “많은 관계자와 관객분들이 혼란을 야기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공연은 오는 15~16일 부산 KBS홀, 19~23일 서울 KBS아레나에서 예정돼 있다. 총 20명의 프랑스 배우와 33인조 아르텔 필 하모닉 풀 오케스트라가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