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병수 "김부겸 보고서 채택 안해"···文 "무안주기" 발언에 발끈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서병수 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서병수 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의 위원장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이 “오늘 김 후보자 인사 청문 경과보고서는 채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날 특위를 열지 않겠다고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서 의원은 “이 자리에서 김 후보자가 국무총리에 적합한지 아닌지를 따질 생각은 없다”며 “김 후보자의 자질 이전에 먼저 분명히 해야 할 것은 인사 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할 필요가 있느냐다”라고 지적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4주년 특별연설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인사청문 절차와 관련해 “야당에서 반대한다고 해서 검증 실패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무안주기식 청문회가 되는 청문 제도로서는 좋은 인재를 발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서 의원은 “청문회에서 많이 시달린 분들이 일을 더 잘한다는 평소의 인사청문회에 대한 인식을 뒷받침하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말은 인사청문회 결과와 관계없이 후보자를 임명하겠다는 것”이라며 “위원장으로서 형식적인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채택은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