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文 "MB·朴·이재용 사면, 국민 공감대 보고 판단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4주년 특별연설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4주년 특별연설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전직 대통령 및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과 관련해 "(사면권은) 대통령 권한이지만 대통령이 마음대로 쉽게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국민들 의견을 충분히 듣고 판단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취임 4주년 특별연설 뒤 기자회견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 사면 관련 질문을 받고 "국민 통합에 미칠 영향도 생각하고 한편으로 사법의 정의, 형평성, 국민 공감대를 생각하면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들에 대한 사면을 바라는 의견들이 많이 있는 반면에 그에 대한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게 많이 있는 상황"이라며 "이 부회장에 대한 사면 의견도 많이 듣고 있다. 경제계뿐 아니라 종교계에서도 사면을 탄원하는 의견들을 많이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임 대통령 두분이 수감 중이라는 사실 자체가 국가로서는 불행하고 안타까운 일"이라며 "특히 고령이시고 건강도 좋지 않다고 하니 더더욱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 사면과 관련해선 "지금 반도체 경쟁이 세계적으로 격화하고 있어서 우리도 반도체 산업에 대한 경쟁력을 높여나가야 하는 게 분명한 사실"이라면서도 "형평성, 과거 선례, 국민 공감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 권한이라고 하지만 대통령이 마음대로 쉽게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국민들 의견을 충분히 듣고 판단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