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성남시청 압수수색...은수미측에 수사자료 준 경찰 수사

성남시청 전경. 뉴시스

성남시청 전경. 뉴시스

은수미 경기도 성남시장 측에 수사 자료를 제공한 혐의를 받는 경찰관을 수사 중인 검찰이 10일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했다.  
 
수원지검은 이날 오전부터 수사관을 성남시청에 보냈다. 지난달 1일 검찰이 구속기소한 성남 수정경찰서 소속 A경감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서라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A경감은 은 시장 측에 수사 정보를 유출한 혐의(공무상 비밀 누설)를 받고 있다. 2018년 10월 은 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수사받던 때 은 시장 비서관을 만나 수사 결과 보고서를 보여줬다는 것이다. 검찰은 A경감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던 중 그의 또 다른 혐의를 확인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한다. 검찰 관계자는 “A경감과 관련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중인 것은 맞다”면서도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2018년 은 시장 당선 때부터 비서관으로 일하다 지난해 3월 사직한 B씨는 “은 시장이 검찰에 넘겨지기 직전인 2018년 10월 13일 서울 청계산 인근 카페에서 A경감을 만나 그가 건네준 경찰의 은 시장 수사 결과 보고서를 살펴봤다”고 주장하며 은 시장과 A경감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다. B씨는 “A경감이 수사 결과 보고서를 보여주는 대가를 요구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A경감은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를 무상 지원받았다는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은 시장을 수사한 성남 중원경찰서에 소속돼 있었다. 관련 혐의에 대한 직접적인 수사를 맡지는 않았다고 한다. 이 같은 의혹에 휩싸인 그는 직위해제 됐다. 성남시는 “A경감의 행위는 은 시장과 상관없는 개인의 일탈”이라는 입장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