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성인 발달장애인 10명 중 4명은 집에만…내년엔 동네 교육센터로

발달장애인 교육생들이 평생교육센터에서 바리스타에 대해 배우고 있다. [사진 서울시]

발달장애인 교육생들이 평생교육센터에서 바리스타에 대해 배우고 있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 중구에 사는 발달장애인 A씨(21)는 과잉행동으로 일반 주간보호센터에 등록이 어렵다. 부모가 집에서 거의 종일 A 씨를 돌보고 있지만 함께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구에는 A씨 같은 성인 발달장애인을 위한 평생교육센터가 없어 다른 구 센터에 신청해야 한다. 하지만 거리가 멀고 해당 구 신청자가 많아 이용이 어렵다. A씨의 부모는 “가까운 곳에 전문센터가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내년 전 자치구에 성인 발달장애인을 위한 평생교육센터를 설치할 계획이어서 A씨의 고민이 덜어질 전망이다.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는 만 18세 이상 성인 발달장애인에게 사회적응훈련과 직업 능력향상 프로그램 등을 제공한다. 
 
센터당 입학 정원은 30명 정도이며 5년 동안 공부하는 종일반과 기간이 별도로 정해지지 않은 단과반으로 구성된다. 의사소통, 일상생활훈련, 사회적응, 건강관리, 직업전환교육 등이 이뤄지며 학생 3명당 교사 1명 이상이 배정된다. 센터당 운영비는 한 해 5억원 정도다.  
 

중구·용산구 끝으로 내년 전 자치구 개소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에서 교육생들이 체육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에서 교육생들이 체육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2017년 서울시 조사에 따르면 서울시 성인 발달장애인의 39.4%(5839명)는 낮에 집에만 있다. 이 가운데 1068명이 ‘어디에 가야 할지 몰라서’라고 이유를 밝혔다. 
 
서울시는 발달장애인의 지역사회와 단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6년 노원‧은평구를 시작으로 매년 3~6곳을 평생교육센터로 지정해왔다. 올해 6월과 8월에는 동대문·서초구 개소를 앞두고 있다. 최근 중구와 용산구에도 내년에 문을 열기로 결정하면서 25개 전 자치구에 센터를 두게 됐다. 자치구마다 센터가 생기면 이용이 쉬워질 전망이다. 
 
발달장애인 자녀를 둔 강모씨는 평생교육센터 설치 확대에 관해 “장애 자녀가 안전한 공간에서 의미 있는 활동을 하며 지역사회 일원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안정감을 느낀다”며 “센터 개소 외에도 과제가 많지만 하나하나 이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입학 정원과 교육 기간을 늘리는 것이 과제”라며 “여러 발달장애인에게 혜택을 고루 제공하면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