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文, 부적격 논란 장관후보 3인에 "국회 논의 보고 판단"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일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자격 논란에 대해 “야당이 반대한다고 해서 검증 실패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라며 “오늘까지 국회 논의 여부를 지켜보고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취임 4주년 기념 특별연설 뒤 가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청와대의 검증이 완벽할 수 없다. 그런 기능을 갖고 있지 못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은 유능한 참모를 정말 발탁하고 싶다”며 “정책 역량과 검증 과정에서 드러난 흠결을 함께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 기회에 한가지 꼭 당부드리고 싶은 것이 있다”며 청문제도에 대한 언급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은 유능한 장관과 참모를 발탁하고 싶다. 최고의 전문가들과 능력자들이 국정을 이끌어야 한다”며 “이번 후보자들도 청와대가 그들을 발탁한 이유가 있고, 그들에게 기대하는 능력이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임 후보자에 대해 “성공한 여성으로서의 롤모델도 필요하다 생각해 여성 후보자를 지명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능력을 함께 저울질해 후보자를 지명하는 것인데, 지금 우리의 인사청문회는 능력은 제쳐두고 흠결만 따지고 있다”며 “무안주기식 청문회로는 좋은 인재를 발탁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증 질문이 배우자나 자식에게 미치면 (장관직을) 포기하고 만다. 포기하는 비율은 여성들이 훨씬 높다”며 “저는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다음 정부는 누가 정권을 맡든 더 유능한 사람을 발탁할 수 있는 청문회가 꼭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도덕성 검증 부분은 비공개로 진행하는 청문회를 제안했다.
 
한편 국회 인사청문보고 야당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3명에 대한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