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민 '글로벌 지원 프로젝트' 가동…첫 지역은 베트남

우아한형제들의 글로벌 프로젝트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우아한형제들의 글로벌 프로젝트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우아한형제들이 식당 사장님들의 해외 진출을 밀어준다. 첫 지역은 우아한형제들이 발을 뻗고 있는 베트남이다.

베트남서 '배민'으로 서비스…1년 만에 2위 사업자 올라

  
10일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를 통해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음식점 사장님들이 해외에서 새로운 성장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베트남은 외식업 연평균 성장률이 10%에 달할 정도로 성장성이 높다.  
 
지난 2019년 우아한형제들은 '배민'이라는 서비스명으로 베트남 배달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베트남은 덥고 습한 기후 탓에 외식보다 배달을 선호하는 문화가 있어 이미 음식배달 시장이 오프라인 위주로 많이 발달해 있는 나라다. 또 70%가 넘는 오토바이 보급률로 인해 오토바이를 통한 배달업 및 운송업 인프라가 이미 갖춰져 있는 상황이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전통적 오프라인 중심의 체계화되지 않은 배달 시장을 배민과 같은 '온라인 플랫폼' 기반으로 전환할 경우 잠재력이 클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이미 그랩(Grab)이나, 고젝(Go-Jek) 등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들이 이 시장에 진출해 있어 2018년 이후 베트남 온라인 배달 플랫폼 시장의 폭발적으로 성장 추세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배민은 베트남에서 라이더 복장을 통일해 브랜드 이미지를 이용자들에게 전달하는 등 인지도 확대에 나서면서 베트남 배달시장에 진출한 지 1년여 만에 2위 사업자로 자리 잡았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를 바탕으로 국내 식당들에 베트남 진출에 대한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고, 철저히 준비해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 과정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떡볶이, 치킨, 김밥, 라면 등 국내에서 익숙한 메뉴를 베트남식으로 현지화해 소위 대박을 터트리는 사례가 늘고 있다.  

 
실제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치킨플러스는 코로나19 상황에도 지난해에만 베트남에 25개 매장을 추가 오픈해 현재 40호점을 운영 중이며, 국내 한 유명 떡볶이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경우 베트남 내 70호점 돌파를 앞두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에서 제2, 제3의 K-푸드 성공 사례를 이어가기 위해 식자재, 유통, 조리, 현지화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이번 프로그램 강사진으로 꾸리기도 했다.  
 
1차 교육에서는 우아한형제들 베트남 배민키친 김충영 실장, 더본코리아 해외사업팀 이정은 차장, 베트남 치킨플러스 유강신 대표, 베트남 식자재 플랫폼 ODA.VN 박성현 이사 등이 베트남 사업운영 경험담과 노하우를 전달할 예정이다.
 
1, 2차 모집에서 각각 20명씩 선발된 사장님들은 총 5주의 교육 기간 동안 베트남의 외식문화와 트렌드, 베트남 진출 관련 케이스 스터디, 현지 시장조사와 시뮬레이션, 마케팅, 법인설립 및 인력운영 등 베트남 진출의 A부터 Z까지 배우게 된다.
 
우아한형제들 가치경영실 권용규 실장은 "이번 글로벌 프로젝트 베트남편을 시작으로 우아한형제들의 해외 인프라를 활용해 사장님의 해외 도전 진출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