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文 "한국판뉴딜, 올바른 방향 증명…전세계 과제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반도체 산업에 대해 "반도체와 배터리 등 우리의 핵심 주력산업은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공급망을 주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정부는 더 빠르고 더 강한 경제반등을 이루겠다"며 "올해 우리경제가 11년 만에 4% 이상의 성장률을 달성하도록 정부의 역량을 총동원하고 민간의 활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어느 나라보다 빠르게 지난 1분기 코로나 위기 전 수준을 회복했다"며 "과감한 소비 진작책과 내수 부양책을 준비할 것이다. 선제적 기업투자를 적극 지원하고, 수출에서 역대 최대실적을 목표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이어 "경제지표가 좋아졌다고 국민의 삶이 곧바로 나아지는 것은 아니다. 위기가 불평등을 심화시키고 있다"며 "최우선 과제는 일자리 회복"이라고 밝혔다. 또 "고용 상황이 나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양질의 민간 일자리 창출에 정책의 주안점을 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충격으로 일자리 격차가 확대된 것이 매우 아프다"며 "고통이 큰 청년과 여성들에게 각별한 관심을 갖겠다"고 했다. 또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 등 노동정책에 대해서는 "시장의 충격을 염려하는 반대의견도 있었지만 분배지표가 분명히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또 국제 경제질서에 대해 "각 나라가 각자도생의 길로 가고 있다"며 "자국 중심으로 글로벌 공급망을 재편하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고 했다. 이어 "글로벌 공급망 확보경쟁이 가장 치열한 업종이 반도체"라며 "반도체와 배터리 등은 우리가 세계 최고수준 경쟁력으로 글로벌 공급망을 주도하고 있다. 대한민국 반도체의 위상을 굳건히 하며 국익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에 대해서는 "당시로서는 생소한 구상이었을지 모르지만 올바른 방향이었음이 증명되고 있다"며 "1년 전 우리가 제시한 과제가 지금은 전 세계의 시대적 과제가 됐다"고 했다.
 
이어 "이제 한국판 뉴딜은 재정투입을 본격화하며 본궤도에 오르고 있다. 지역과 민간으로 확산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며 "임기 마지막까지 한국판 뉴딜을 힘있게 추진해 대한민국 대전환의 토대를 확고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