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국민 59% "도쿄올림픽 취소해야"… 46% "스가 지지 안 해"

한 남성이 일본 도쿄도 청사 앞에 걸린 도쿄올림픽 광고판을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한 남성이 일본 도쿄도 청사 앞에 걸린 도쿄올림픽 광고판을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막을 70여일 앞둔 가운데 일본 유권자 절반 이상이 대회를 취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국민들 사이에서 도쿄올림픽에 대한 비관론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요미우리 신문은 10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7∼9일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59%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취소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관객 없이 개최하자는 응답은 23%였고 관객 수를 제한한 상태로 개최하자는 답변은 16%였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진정시키기 위해 긴급사태를 발효 기간을 이달 말까지 연장하는 등 대응하고 있지만 방역 대책에 관한 유권자의 불만은 극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답변은 68%를 기록했다.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반응은 23%에 그쳐 지난달 2∼4일 조사 때보다 12% 포인트 하락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4% 포인트 떨어진 43%를 기록했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46%를 기록했다. 지난 조사보다 6%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