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성윤 기소 운명의 날…박범계 "드릴 말씀 없어, 죄송하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7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경기용인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열린 '검찰과 아동보호전문기관 협업 사례 공유 및 개선방안 마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7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경기용인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열린 '검찰과 아동보호전문기관 협업 사례 공유 및 개선방안 마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검찰수사심의위원회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기소 여부를 판단하는 가운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관련 질문에 대답을 피했다.
 
이날 박 장관은 법무부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 지검장 수심위가 오늘 열릴 예정인데 오후에 기소 할 수 있다는 의견이 우세하다'라는 질문을 받고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 미안하다"라고 답했다.
 
‘(이 지검장을 수사한) 수원지검 수사팀도 곧 있을 검찰 인사 대상에 올라 있느냐'는 질문에 박 장관은 "이번 인사는 신규 검사장 인사부터 대검 검사급, 고검 검사급 인사 등 연쇄적으로 진행된다"며 "일반론만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수사심의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대검찰청에서 이 지검장에 대한 공소 제기 및 기소 여부를 판단한다.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불법출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당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었던 이 지검장이 김 전 차관의 불법출금 의혹 수사를 중단하기 위한 외압을 행사했다고 보고 있다. 이 지검장 측은 부당한 외압을 가하지 않았다며 검찰이 '표적 수사'를 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수사심의위원회 판단은 이날 오후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수사팀은 이 지검장의 수사심의위 소집 신청 전 이미 기소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진행되는 신임검사들과의 대화에서는 수사권 개혁을 강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변화된 환경 속에서 검사들의 역할이 인권보호, 사법통제 그런 쪽의 비중을 크게 둬야한다"며 "그런 취지로 더 충실하자(고 말을 할 것)"라고 답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