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 20대, 야간 고속도로서 200㎞ '광란의 질주'

[앵커]



자동차 한 대가 어두운 고속도로에서 전조등도 켜지 않고 속도를 시속 200km 가까이 올리며 지그재그로 내달렸습니다. 뒤에 있던 운전자가 음주운전을 의심한 후 신고도 하고 직접 뒤쫓은 덕분에 가까스로 붙잡았습니다. 잡고 보니, 역시나 만취 상태였습니다.



보도에 조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한 차량이 시속 150km로 고속도로를 달립니다.



밤인데도 라이트조차 켜지 않고 이리저리 비틀거립니다.



뒤차가 경고 신호를 주자 오히려 속도를 높입니다.



[방금 190㎞야.]



뒤차 운전자가 경찰에 신고합니다.



[대전으로 가는 경부고속도로인데요. (차량이 비틀거려요?) 네, 비틀거려요.]



순찰차가 합류해 사이렌을 울리며 과속 차량을 따라갑니다.



경찰에 신고한 운전자도 앞쪽에서 해당 차량의 진로를 방해합니다.



그러자 차량은 오히려 속도를 높여 고속도로를 벗어납니다.



신호까지 무시하며 10여 분을 달리던 차량은 결국 신호등 앞에서 멈췄습니다.



[박수한/음주운전 차량 붙잡은 시민 : 창문 내렸을 때 술냄새가 많이 났어요. 눈에 초점이 없고 비틀비틀 거리면서 내리더라고요.]



경찰 조사 결과 운전자는 20대로 면허 취소 수치인 혈중알콜농도 0.095%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운전자를 음주운전 및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JTBC 핫클릭

음주단속 피해 바다로…'헤엄 도주' 잡고 보니 해경 50대 가장 숨지게 한 '을왕리 음주사고' 운전자 징역 5년 대만 유학생 숨지게 한 음주운전 50대 징역 8년 선고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