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임 4주년 맞은 文, 국정 지지율 36%…역대 대통령 1위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울산광역시 남구 3D프린팅 지식산업센터에서 열린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전략 보고'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울산광역시 남구 3D프린팅 지식산업센터에서 열린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전략 보고'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4주년을 맞은 가운데 국정 지지율이 소폭 반등해 30%대 중반 선을 회복한 것으로 10일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20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3%포인트 오른 36%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2.3%포인트 내린 60.3%였다. ‘모름·무응답’은 3.7%다.
 
긍정평가는 권역별로 부산·울산·경남이 33.5%로, 전주보다 10%포인트 올랐다. 서울도 전주보다 2.4%포인트 오른 33.8%로 상승세를 보였다.
 
성별로는 여성이 전주보다 5.2%포인트 올라 38.9%를 기록했다. 다만 남성은 33.0%를 기록, 전주보다 0.8%포인트 소폭 상승에 그쳤다.
 
연령대별로는 40대(50.4%)·50대(42.4%)가 각각 9.5%포인트, 8.6%포인트 상승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다만 20대(25.7%), 50대(29.1%), 70대 이상(25.6%)은 여전히 긍정평가가 20%대에 그쳤다.
 
특히 전체적인 반등 기류 속에서도 20대의 지지율은 전주보다도 1.2%포인트 하락했다. 20대의 경우 부정평가 역시 68.3%로 나타나 70대 이상(70.1%)을 제외하면 가장 높았다.
 
정당별 지지율은 국민의힘이 2%포인트 내린 35.3%, 민주당은 2.4%포인트 오른 30.2%를 기록하며 한 주만에 30%대 지지율을 회복했다.
 
두 정당의 지지율 격차는 5.1%포인트로 8주 연속 오차 범위 밖을 기록했지만, LH 투기 의혹 사건 발생 이후 격차가 가장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27.7%·10.3%포인트 ↑), 서울(29.0%·2.5%포인트 ↑), 여성(32.1%·3.9%포인트 ↑), 40대(43.7%·5.7%포인트 ↑) 등에서 상승세를 보였다.
 
그 밖에 국민의당 7.3%, 열린민주당 5.6%, 정의당 4.5% 등이 뒤를 이었다.
 
문 대통령의 최근 국정지지율(36%)은 전임 대통령들의 취임 4주년 지지율과 비교하면 가장 높은 수준이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역대 대통령의 취임 4주년 무렵 지지율은 문 대통령이 가장 높고 이어 김대중 대통령(33%), 이명박 대통령(24%), 노무현 대통령(16%), 김영삼 대통령(14%), 노태우 대통령(12%) 순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인한 탄핵으로 조사에서 제외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일부터 4일, 그리고 6일부터 7일까지 4일간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015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2%포인트다.
 
전체 질문지 등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