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버지의 날' 케이크 먹었다고…5세 아들 때려 숨지게한 아빠

미국에서 5살 난 아들을 때려 죽음에 이르게 한 비정한 아버지의 살인죄가 확정됐다. 아들을 살해한 동기는 자신이 '아버지의 날'에 받은 치즈 케이크를 먹어 화가 났다는 것이었다. 
5세 아들이 자신이 '아버지의 날' 받은 치즈 케이크 한 조각을 먹었다는 이유로 때려 숨지게 한 트래비스 E. 스택하우스(왼쪽). [트위터 캡처]

5세 아들이 자신이 '아버지의 날' 받은 치즈 케이크 한 조각을 먹었다는 이유로 때려 숨지게 한 트래비스 E. 스택하우스(왼쪽). [트위터 캡처]

9일(현지시간) 미 워싱턴포스트(WP)는 배심원단이 지난 5일 2급 난폭 살인, 아동 학대, 아동 방치 등의 혐의로 기소된 트래비스 E. 스택하우스(30)에게 유죄를 선고해 최고 37년형의 징역형을 받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계단서 굴러 떨어졌다" 폭행 부인
숨진 아들 6세 형이 결정적 진술
살인죄 확정, 최고 37년형 받게 돼

 
WP에 따르면 사건은 2019년 6월 22일 새벽에 발생했다. 911에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한 여성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 여성은 밀워키에서 스택하우스와 한 집에 사는 여자친구였다. 911 구급대원들이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스택하우스의 아들 에머(5)는 그 자리에서 숨졌다.  
 
에머는 당시 눈에 심한 타박상을 입은 상태였고, 아랫입술에도 상처가 있었다. 하지만 911의 요청으로 출동한 경찰에 스택하우스는 "아들이 형제들과 계단에서 놀다가 굴러떨어졌다"며 폭행 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에머의 얼굴에 난 상처를 수상히 여긴 경찰은 그의 다른 자녀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벌였다. 
 
이후 숨진 에머의 한 살 위 형(6)의 결정적 진술이 나왔다. 형은 경찰에 "동생은 계단에서 넘어지지 않았다"면서 "아버지가 주먹을 꽉 쥐고 동생의 배와 등을 때리는 걸 봤다"고 말했다. 에머의 부검 결과 복부의 장기가 파열되고, 신장에 멍이 들어 있었다. 부검의는 에머의 사망 원인을 "둔탁한 힘에 의한 복부 외상"이라고 결론 내고 '살인'으로 분류했다.   
 
경찰은 즉시 스택하우스를 체포했고, 결국 그는 아이를 때렸다고 인정했다. 그는 "에머를 포함한 아이 세 명이 내가 '아버지의 날'에 받은 치즈 케이크를 먹는 모습에 화가 났다"면서 "에머는 한 조각을 먹었고, 에머의 배를 때렸다"고 말했다. 그는 손 등과 쇠 막대기로 에머의 얼굴도 때린 사실을 인정했다.  
 
아들을 폭행한 후에는 친구들과 만나 새벽까지 술을 마셨다. 오전 2시쯤 집에 돌아왔을 때 그의 여자친구가 "아이에게 큰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알렸고 이후 911에 신고했다. 
 
경찰 당국은 스택하우스에게는 5명의 아이가 있었지만, 아이들의 정확한 생년월일과 이름 철자도 알지 못하고 있는 상태였다고 전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