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그 17골…손흥민, 차붐과 어깨 나란히

8일 리즈 유나이티드전에서 리그 17호 골을 넣고 있는 토트넘 손흥민(오른쪽). [AP=연합뉴스]

8일 리즈 유나이티드전에서 리그 17호 골을 넣고 있는 토트넘 손흥민(오른쪽). [AP=연합뉴스]

“골키퍼와 1대1 상황, 그다음은 안 봐도 아시죠.”  
 

한국인 한 시즌 리그 최다골 타이
경기마다 새 역사 ‘기록의 사나이’
프리미어리그 통산 70골도 기록
공격포인트 40개·리그 20골 도전

잉글랜드 토트넘 구단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격수 손흥민(29)이 축구 인생 정점에 서던 순간을 이렇게 전했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각) 영국 리즈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팀이 0-1로 뒤진 전반 25분, 페널티박스 앞의 손흥민은 미드필더 델리 알리와 눈빛을 주고받았다. 그 순간 알리가 수비 두 명 사이로 스루패스를 찔렀다. 손흥민은 패스를 받아 상대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았다. 망설임 없이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3경기 연속골이자, 시즌 22호 골(정규리그 17골, 유로파리그 4골, 리그컵 1골). BBC는 손흥민의 슈팅 장면을 두고 “냉정한 마무리”라고 칭찬했다.
 
2010년 함부르크(독일)에서 프로 데뷔한 손흥민은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을 기록했다. 2016~17시즌 토트넘에서 넣었던 21골을 넘어섰다. 한국 축구의 레전드와도 어깨를 나란히 했다. 리그 17호 골은 차범근의 한국 선수 단일시즌 유럽 리그 최다 골과 동률이다. 차범근은 레버쿠젠(독일)에서 뛰던 1985~86시즌 분데스리가에서 17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통산 70골도 기록했다.
 
올 시즌 손흥민은 ‘기록 제조기’로 불릴 만하다. 3일 34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전에선 두 시즌 연속 ‘10(골)-10(도움) 클럽’에 가입했다. 두 시즌 연속 리그 10-10클럽 가입은 1992년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토트넘 선수 중에는 손흥민이 유일하다. 지난해 9월 2라운드 사우샘프턴에서는 4골을 넣어 프리미어 리그 첫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지난해 10월에는 분데스리가와 프리미어리그를 합해 통산 100골 고지에 올랐다. 차범근(98골)을 넘어 아시아 선수 유럽 빅리그 최다 득점이었다.
 
손흥민은 대기록에도 웃지 못했다. 왼쪽 공격수로 풀타임을 뛴 그는 어두운 표정으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토트넘이 1-3으로 졌다. 6위 토트넘(승점 56)은 4위 레스터시티(승점 63)와 격차가 벌어져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출전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프리미어리그는 4위 안에 들어야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진다. 리그는 3경기 남았다. 토트넘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손흥민이 팀을 이끌었다”면서 에이스의 투혼에 박수를 보냈다.
 
손흥민은 리즈전 패배를 딛고 남은 경기에서 신기록에 도전한다. 우선 리그에서 1골 추가하면 차범근을 넘어 한국인 한 시즌 유럽 리그 최다 득점자가 된다. 시즌 공격 포인트 40개와 리그 20골 돌파도 사정권이다. 현재 공격 포인트 39개(22골·17도움)다. 리그 20골까지는 3골 남았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