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팔린 전기차 테슬라 41%, 현대·기아차 33.4%

올해 국내에서 팔린 전기자동차 10대 중 4대는 테슬라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판매량을 모두 합해도 테슬라에 미치지 못했다.
 

모델3 3265대, 코나 1357대 1·2위
생산 차질 아이오닉5 88대 그쳐

9일 자동차정보제공업체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4월 국토교통부에 등록된 전기차는 8032대였다. 이 중 41.2%(3308대)가 테슬라 차량이다. 같은 기간 등록된 테슬라 차량 중에는 99%(3265대)가 보급형 세단 모델3였다. 1억원이 넘는 고급 세단 모델S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X는 각각 8대와 19대가 등록됐다. 지난달부터 판매된 보급형 SUV인 모델Y는 16대였다
 
제조사별 전기차 판매 대수.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제조사별 전기차 판매 대수.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현대차의 전기차 등록 대수는 1446대로 점유율 18%에 그쳤다. 현대차 중에는 코나 일렉트릭이 1357대로 약 94%를 차지했다. 지난 2월 출시 후 지난달부터 출고가 시작된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는 88대에 그쳤다. 업계에 따르면 아이오닉5의 4월 목표 생산 대수는 하루 400대였다. 그러나 지난달 생산 대수는 2000여 대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전동모터 수급 차질과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생산라인이 정상 가동하지 못한 탓이다. 업계 관계자는 “5월 생산 대수도 내수용 2500여 대, 수출용 2000여 대에 그칠 것”이라고 전했다. 한 달 4500대 생산은 당초 목표의 절반도 안 된다.
 
올 1~4월 기아의 전기차 등록 대수는 1238대였다. 점유율은 15.4%다. 니로EV가 기아 전체 전기차 판매량의 97%(1210대)를 차지했다.  
 
이 밖에 포르셰(496대), 르노삼성(343대), 한국GM(289대)이 뒤를 이었지만 한 달 100대 안팎에 그치고 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