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계' 정성호 "청년 내집마련 좌절…정부 독선·무능 탓"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이 정부 여당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독선적이며 무능한 정책이 누적된 탓"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 연합뉴스

9일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도 양주시의 전경을 찍어 올렸다. 사진 속에는 풀숲 너머로 아파트 단지들이 빼곡하게 들어차 있다. 
 
정성호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옥정 화천지구 사진. [정성호의원페이스북 캡처]

정성호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옥정 화천지구 사진. [정성호의원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은 "아침 일찍 집 근처 동산을 한 바퀴 돌아 세창아파트 뒤 동산을 지나 독바위산에 올랐다. 옥정 회천 지구가 내려다보인다. 착잡한 생각들이 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상전벽해라는 말이 이럴 때 쓰는 말"이라며 "동산 수풀 우거지고 논밭이던 곳이 아파트 숲으로 변해 가고 있다"고 적었다. 
 
정 의원은 "저렇게 많은 아파트가 건설되고 있는데 아파트 가격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청년들의 내 집 마련 꿈은 사라져 가고 있다"며 "누가 책임져야 하는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독선적이며 무능한 정책이 누적된 탓"이라며 "말뿐인 반성이 아니라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제대로 된 정책이 필요하다. 진영과 이념을 따지지 말고 많은 전문가들 현장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최종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