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 기소된 검사, 되레 인기 부서로 발령 '황당 인사'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검찰 관계자가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검찰 관계자가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서울남부지검 소속의 한 검사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기소됐지만 정기 인사에서 선호 부서로 발령받은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지난해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서울남부지검 형사부 소속 A검사를 올해 1월 초 약식기소했다.  
 
이후 1월 하순에 검찰 정기 인사가 진행됐고, 이때 A검사는 같은 검찰청 내 금융조세조사1부로 이동했다. 검사들이 선호하는 주가 조작 등 금융 범죄를 수사하는 부서로 옮긴 것이다. 이에 영전성 인사가 아니냐는 지적에 나왔다. 
 
검찰 관계자는 “내부 검사 재배치를 보통 영전이라 표현하진 않는다”며 “작년 라임 사건 등으로 인해 금융조세부 검사들이 다른 부서로 파견을 가 인력 수요가 많아졌던 사정도 있다”고 해명했다.  
 
현재 A검사에 대한 징계 절차는 아직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징계에 대한 최종 결론이 언제 날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 사이 A검사는 혈중알코올농도 측정 방식에 이의를 제기하며 정식 재판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A검사는 “공직자로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재판 및 감찰 절차에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감찰 대상 검사의 금융조사부 이동에 대한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여 이동 전 부서로 복귀하도록 하였다”며 “법과 원칙, 징계 관련 규정에 따라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