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방이 뭐라고…25층 난간서 춤추던 여성 추락사

고층아파트 25층 베란다 난간에서 춤을 추던 여성이 떨어져 숨졌다. 출처 SNS 등

고층아파트 25층 베란다 난간에서 춤을 추던 여성이 떨어져 숨졌다. 출처 SNS 등

중국 하이난(海南)성 싼야(三亞)의 한 고층아파트 베란다에서 난간을 붙잡고 춤을 추던 한 여성이 추락사했다고 중국 신징바오 등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하이난성 지역 해안가 고층 아파트 25층에 살고 있는 한 여성이 지난 6일 베란다에서 난관을 잡고 춤을 추다가 떨어져 현장에서 사망했다.
 
42세의 이 여성은 이날 빨간 옷을 입고 안전장치가 없는 상태에서 베란다 밖으로 나와 난간을 잡고 춤을 췄다. 자칫 난간을 붙잡은 손이 미끄러질 경우 추락할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싼야 공안국 톈야지부 관계자는 이 여성이 SNS에 올리기 위해 촬영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춤을 추는 모습은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이 춤을 추고 있는 동안 실내에서는 한 남성이 촬영을 하고 있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 남성은 여성에게 “빨리 들어오라”며 “사고가 나면 큰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여성은 “전혀 위험하지 않다”고 답했다.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등에는 빨간 옷을 입은 여성이 아파트 25층 베란다 난간 밖에 한 손으로 매달려 춤추는 영상이 공유됐다.  
 
이 여성의 모습을 본 같은 아파트 주민들이 즉각 경찰에 신고했지만 추락을 막지 못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관할 파출소 직원과 아파트 관리 사무소 직원이 이 여성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여성의 방에서 “나는 마지막 두 가지 소원이 있다. 첫번째는 사후 장기 기증으로 꿈을 완성하는 것,  두번째는 화장 후 나의 재가 푸른 바다에 뿌려지는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유서가 발견됐다. 그러나 출력된 형태로 자필 서명만 첨부돼 있어 공안은 유서 내용과 사건 경위에 대해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