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34.3 이재명 24.7%…20대·60대 尹, 40대는 李 지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차기 대선 양자대결에서 10%p(포인트) 가까이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임현동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임현동 기자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미래한국연구소 의뢰로 PNR ㈜피플네트웍스가 수행해 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34.3% 지지율을 기록해 이재명 경기도지사(24.7%)를 9.6%p 차이로 눌렀다. 
 
그 뒤로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5%, 홍준표 무소속 의원 7.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4.0% 순이다.
 
윤 전 총장은 대전·세종·충남북(41.0%), 대구경북(40.3%), 부산·울산·경남(40.3%)에서 40% 이상 지지를 받았다. 
 
이 지사는 강원·제주(31.7%)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특히 윤 전 총장은 만18세~만20대에서 30.8%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 지사는 16.8%에 그쳤다. 
 
최근 문재인 정부에 대한 20대의 실망감을 반영한 수치로 보인다.  
 
윤 총장은 만 60세 이상에서도 46.5%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이 지사는 만 40대에서 41.8%의 지지를 얻었다. 윤 전 총장은 21.2%에 그쳤다. 
 
윤 총장 지지자의 64.7%는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로 검사 출신인 김웅 의원을 꼽았다. 
 
이어 주호영 전 원내대표(52.0%), 나경원 전 의원(43.8%) 등의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자동응답 전화조사 무선 100%'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율은 3.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2021년 3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지역별, 성별, 연령별 가중치를 부여(림 가중)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