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22호골 '한 시즌 최다'…차범근과 어깨 나란히



[앵커]



손흥민 선수의 이 골이, 또 기록을 썼습니다. 올 시즌 22골째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새로 쓰면서 이제 한 골을 더하면 차범근 감독의 기록도 넘어서는데요, 프로농구에선 안양 KGC 인삼공사가 우승을 거뒀습니다.



윤샘이나 기자입니다.



[기자]



<  리즈 3:1 토트넘|프리미어리그 >



델리 알리가 수비수 세 명 사이로 찔러준 패스는 손흥민의 발을 거쳐 골로 연결됩니다.



골키퍼 다리를 살짝 넘겨 차 동점골을 만들었습니다.



[현지 해설 : 여기서 손흥민의 훌륭한 마무리가 나옵니다. 굉장한 골이었네요.]



리그 세 경기 연속골도 의미있었지만 기록은 더 대단했습니다.



올시즌 프리미어리그 17호 골이자 모든 대회를 통틀어선 22호 골로, 4년 전 만들었던 한 시즌 개인 최다 골 기록을 새로 썼습니다.



35년 전 차범근 감독이 레버쿠젠 시절 세웠던 한국 선수의 유럽 한 시즌 최다 골 기록과도 같아지면서, 이제 한 골만 더 넣으면 손흥민은 우리 축구 역사를 새로 쓰게 됐습니다.



< KGC인삼공사:KCC|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



덩크도, 석점슛도 자유롭게 넣은 설린저, 슛 뿐 아니라 기막힌 패스도 일품이었습니다.



설린저의 활약 속에 인삼공사는 오늘도 이겼습니다.



1차전부터 네 경기를 모두 이기면서 4년 만에 챔피언에 올라, 통산 세 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습니다.



정규리그를 3위로 마쳤던 인삼공사는 6강 플레이오프 진출 팀으로는 처음 10 경기를 모두 이겨 우승까지 거머쥐었습니다.



또 NBA 출신의 설린저는 오늘(9일) 42점, 리바운드 15개를 잡아 내면서 MVP에 올랐습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