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Z 맞은 前태권도 세계챔피언 다리 절단 "붓더니 피 터졌다"

태권도 선수로 활동할 당시 데이브 미어스. 고펀드미 캡처

태권도 선수로 활동할 당시 데이브 미어스. 고펀드미 캡처

태권도 세계 챔피언이었던 50대 남성이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세균 감염으로 다리를 절단했다고 영국 데일리스타 등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1984년 세계 무술 선수권 대회에서 태권도 부문 챔피언에 오른 영국인 데이브 미어스(58)는 지난 3월 5일 갑자기 독감과 같은 증상을 보이며 심한 고열에 시달리다 알 수 없는 세균의 감염으로 결국 다리를 절단했다.  
 
미어스가 고열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지 불과 몇 시간 후에 시작됐다고 한다. 고열 등 독감 증상은 한 달이 지나서도 호전되지 않았다. 그러다가 갑자기 왼쪽 다리가 부어오르기 시작했고 좀처럼 낫지 않아 결국 지난달 10일 입원했다. 무릎 아래까지 세균으로 인한 염증이 번졌다. 의료진은 결국 그의 다리를 절단하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미어스는 “내가 백신을 접종하자마자 몇 주 동안 아프기 시작한 것은 이상한 일”이라며 “증상은 끔찍한 고열과 함께 시작했는데 4월 10일과 12일에 부어오른 다리가 그야말로 폭발했다. 피가 사방에 튀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사들은 내 증상이 백신과 연관성이 있다는 걸 증명하기 힘들다고 말하지만, 나는 연관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미어스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을 미룬 상태다. 그는 오는 12월까지 왼쪽 다리에 의족을 착용할 예정이다.  
 
미어스는 지난 1984년 세계 무술 선수권 대회에서 태권도 부문 챔피언에 오른 후 태권도 코치 등으로 활동했다.
 
그가 다리를 절단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그를 돕기 위한 크라우드펀딩이 시작됐고 4150파운드(한화 약 650만원)가 모였다.
절단 수술후 병원에서 진정 중인 데이브 미어스. 트위터 캡처

절단 수술후 병원에서 진정 중인 데이브 미어스. 트위터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