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갤노트 대신 폴더블폰 한달 빨리 내놓는다

삼성전자가 오는 8월 갤럭시Z폴드3, 갤럭시Z플립3 등 폴더블폰 신제품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통상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8월에 출시했지만, 올해는 노트 대신 폴더블폰을 전진 배치했다.
IT 전문매체 샘모바일에 유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Z폴드3 이미지. 펼쳐진 대형 화면에 카메라 펀치홀이 사라졌고 S펜이 탑재됐다. [샘모바일 홈페이지 캡처]

IT 전문매체 샘모바일에 유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Z폴드3 이미지. 펼쳐진 대형 화면에 카메라 펀치홀이 사라졌고 S펜이 탑재됐다. [샘모바일 홈페이지 캡처]

 
9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이동통신업계는 초(超) 프리미엄폰으로 불리는 갤럭시Z폴드3, 갤럭시Z플립와 함께 보급형 스마트폰인 갤럭시S21FE를 8월 말 출시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폴더블폰은 9월, 갤럭시S20FE 시리즈는 10월 출시됐다. 올해는 출시 일정이 1~2개월 앞당겨진 것이다.
 

출시일정 한달 당겨져…갤Z폴드3, 풀 스크린·S펜 탑재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매년 8월 출시하던 갤럭시 노트 시리즈 빈자리를 폴더블폰으로 채우고, 상반기 출시된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21 시리즈와의 출시 간격을 좁히려는 의도로 보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올해 갤럭시 노트 신제품을 내놓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샘모바일·GSM 아레나 등 IT 매체에 유출된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신제품 추정 영상과 이미지에 따르면 갤럭시Z폴드3는 대형 디스플레이에 카메라 구멍(펀치홀)이 사라져 풀 스크린이 구현됐다. 또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UDC) 기술이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UDC는 카메라가 작동하지 않을 때는 디스플레이 밑에 숨어 있다가 사진을 찍을 때면 디스플레이 위로 올라오는 기능이다. 유출된 이미지 속에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가 탑재된 가진 최초의 폴더블폰’이라는 설명 문구도 적혀 있다.  
 
펀치홀이 없는 대화면의 장점을 이용할 수 있도록 ‘S펜’도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에 S펜을 적용하기 위해 폴더블용 초박형 유리(UTG)의 내구성을 개선하고 화면 손상을 최소화한 ‘하이브리드 S펜’을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IT 전문매체 샘모바일이 공개한 갤럭시Z폴드3 이미지. 화면 중앙에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를 탑재한 최초의 폴더블폰'이라고 적혀있다. [샘모바일 홈페이지 캡처]

IT 전문매체 샘모바일이 공개한 갤럭시Z폴드3 이미지. 화면 중앙에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를 탑재한 최초의 폴더블폰'이라고 적혀있다. [샘모바일 홈페이지 캡처]

 

갤Z플립3, 투톤컬러에 전면디스플레이 확대 

함께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갤럭시Z플립3는 전작보다 무게와 두께를 줄여 휴대성을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커버 디자인이 기존 단색에서 화이트·퍼플·그린·그레이 등을 활용해 투톤 컬러가 적용됐다. 전면 디스플레이는 두 배 이상 커져 사용자가 단말기를 펼치지 않아도 문자 메시지 전체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레츠고디지털이 공개한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3의 렌더링 이미지. [레츠고디지털 캡처]

레츠고디지털이 공개한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3의 렌더링 이미지. [레츠고디지털 캡처]

 
업계에서는 갤럭시Z플립3 예상 출고가는 100만원대 초반일 것으로 보고 있다. 전작(165만원)보다 50만원 이상 낮은 가격이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의 사양은 프리미엄급으로 높이되 가격은 낮춰 “폴더폰 대중화에 힘쓰겠다”는 방침을 강조한 바 있다. 갤럭시S21FE는 갤럭시S21의 기본 사양을 기반으로 가격을 낮춘 모델로, 70만원대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Z폴드3의 예상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출시 전 제품 관련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