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언론 "한·미·일 정보수장 내주 일본 회동, 바이든 취임 후 처음"

다음주 일본에서 한미일 정보기관장 회의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TBS, 정부 관계자 인용해 보도
"박 국정원장, 헤인스 DNI 국장 방일"
국정원 "기관장 일정 공개 불가"

일본 TBS방송은 8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미일 3국 정보기관 수장들의 회담을 다음 주 도쿄에서 개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왼쪽부터 애브릴 헤인스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 다키자와 히로아키 일본 내각정보관, 박지원 한국 국가정보원장. [사진 TBS 방송화면 캡처]

왼쪽부터 애브릴 헤인스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 다키자와 히로아키 일본 내각정보관, 박지원 한국 국가정보원장. [사진 TBS 방송화면 캡처]

보도에 따르면 다키자와 히로아키(滝沢裕昭) 일본 내각정보관이 주재하는 이번 회의엔 박지원 한국 국가정보원장과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참석한다. 지난 1월 미국 조 바이든 정부 출범 후, 3국 정보기관 수장이 한 자리에서 만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가정보원은 9일 TBS 보도에 대해 "정보기관장의 일정은 공개할 수 없다"며 확답을 피했다. 박 원장은 지난 11월에도 일본을 방문해 다키자와 정보관 등 정보기관 관계자들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 등을 만났다. 
 
한미일 공조를 강조하는 바이든 정권 출범 후 3국 외교안보 고위급 관계자들의 회동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일에는 미국 매릴랜드주에서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가 열렸으며, 같은달 29일엔 한미일 합참의장 회의가 미 하와이에서 개최됐다.
 
이어 지난 5일엔 영국 런던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외교장관회의가 열렸다. 다음달 4~5일 싱가포르에서 진행되는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도 한미일 국방장관회의가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
 
TBS는 이같은 흐름에는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일 연계를 강화하고 한일 관계 개선을 꾀하려는 미국 정부의 의도가 담겼다고 분석했다.  
 
한편 일본NHK 방송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만료가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남은 임기 동안 한일 관계 개선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방송은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고 구심력 저하가 지적되는 가운데 차가워진 일본과의 관계를 임기 내 타개하는 건 어렵지 않겠느냐는 견해가 나온다"며 강제 징용이나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일본 측이 수용 가능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이 가능할지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도쿄=이영희 특피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