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19 확진, 도쿄올림픽 출전 무산된 레슬링 김현우

레슬링 국가대표 김현우

레슬링 국가대표 김현우

레슬링 간판 김현우(33·삼성생명)의 도쿄올림픽 도전이 무산됐다. 올림픽 쿼터 대회를 앞두고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올림픽 쿼터 대회 앞두고 검사에서 양성
레슬링 대표팀 37명이나 확진받아

김현우는 8일(한국시각)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세계 쿼터대회 남자 그레코로만형 77㎏급 1라운드 라피크 후세이노프와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경기 전날 코로나 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었다.
 
김현우는 2012년 런던 올림픽 남자 그레코로만형 66㎏급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도 동메달을 획득했고,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레슬링 최초 3회 메달 도전에 나설 계획이었다. 하지만 올림픽 쿼터가 걸린 세계선수권과 아시아 쿼터대회에서 출전권을 따내지 못했다.
 
김현우는 올림픽 출전권을 따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 세계 쿼터 대회를 노렸으나, 대표팀 선수들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되면서 결국 뜻을 이루지 못했다. 김현우는 6일까지 음성 판정을 받고 대회를 준비했지만, 경기 전날 검사에서 양성 확진을 받았다.
 
레슬링 대표팀 팀은 지난 3월 말 지도자, 코치, 트레이너, 선수, 파견 심판이 포함된 50명의 선수단을 아시아 쿼터 대회가 열리는 카자흐스탄 알마티에 파견했다. 이후 올림픽 아시아 쿼터 대회와 시니어선수권에 출전했다. 그러나 대회 참가 과정에서 무려 37명이나 코로나19에 감염되고 말았다. 김현우 역시 이를 피하지 못했다.
 
이번 세계 쿼터 대회에서 한 명의 선수도 2위 이내에 입상하지 못했다. 아시아 쿼터대회에서 남자 그레코로만형 72㎏급 류한수(삼성생명), 남자 그레코로만형 130㎏급 김민석(울산남구청)이 따낸 2장 뿐이다. 최근 집행부 내부의 다툼, 코로나 19란 악재 속에 국제경쟁력 하락으로 쓴 잔을 마시고 말았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