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Z 경찰관' 진단서엔 "상세불명 뇌출혈"…백신 연관성 빠져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사지 저림 등 증세를 보인 강원도의 30대 경찰관이 '뇌출혈'이라는 최종진단을 받았다.
 
9일 경찰에 따르면 강원경찰청 소속 A경위는 전날 정밀검사를 진행한 대학병원으로부터 '상세 불명의 뇌내출혈'이란 진단결과를 받았다. 하지만 진단서엔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은 명시되지 않았다.
 
기저질환이 없던 A씨는 지난달 29일 AZ 백신을 맞았다. 하지만 이틀 뒤인 지난 1일부터 양쪽 다리 허벅지에 저린 느낌과 감각 저하를 느꼈다. 병원을 찾아 4일 '좌뇌 뇌출혈' 소견을 받은 그는 입원해 뇌 정밀검사를 진행했고, 결국 뇌출혈 판정을 받게 됐다.
 
A씨는 현재도 어지럼증과 사지저림 등의 증상을 겪고 있으며, 단기기억력 저하 증세도 보인다고 한다. 병원에서 퇴원은 했지만, A씨는 앞으로 뇌 경련과 발작을 억제하고 뇌 기능을 개선하는 약물을 복용해야 한다. 또 정기적으로 자기공명영상장치(MRI) 검사도 받아야 한다.
 
A씨의 동료 경찰관 등은 "A씨가 앞으로 뇌출혈 환자로 조심조심 살아야 하겠지만, 힘을 모아서 공무상 재해로 경찰을 거쳐 공무원연금공단, 인사혁신처까지 인정받도록 나아가보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부작용 확률이 수만분의 1이라고 해도, 그 부작용이 내 가족, 내 친구, 나 자신이면 1분의 1이 되는 것"이라며 "한 가정에 생긴 불행으로 한정 짓지 말고, 부작용 문제가 공론화되어 더 큰 불행이 발생하는 것을 막아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와 관련해 춘천시보건소는 A씨의 사례를 이상 반응 사례로 질병관리청에 보고한 뒤 A씨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있는 상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