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지구 민폐' 中로켓 잔해, 결국 아라비아해 추락했다

지난달 29일 중국이 유인 우주정거장의 핵심 모듈인 톈허를 창정-5B 로켓에 실어 쏘아올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중국이 유인 우주정거장의 핵심 모듈인 톈허를 창정-5B 로켓에 실어 쏘아올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중국이 우주로 쏘아 올린 발사체 '창정(長征)-5B'의 로켓 잔해가 9일 오전 10시 24분(그리니치표준시 기준 2시 24분)쯤 인도양 상공에서 해체됐다고 AFP·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잔해 대부분은 대기권에서 녹아내렸지만 일부는 인도양 부속해인 아라비아해에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는 중국 당국을 인용 로켓의 잔해가 인도 남서쪽 아라비아해인 동경 72.47도, 북위 2.65도에 추락했다고 전했다. AFP도 중국 국영 CCTV를 인용해 로켓의 잔해가 아라비아해 상공에서 해체됐다고 보도했다.
 
창정-5B호는 중국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우주발사체로, 우주 정거장 모듈을 운송하는 역할을 맡았다. 발사체 무게는 800톤이 넘는다. 
 
이번에 아라비아해에 떨어진 잔해물은 이 발사체의 상단으로 무게는 20톤, 길이와 직경은 각각 31m와 5m로 추정된다.
 
로켓의 잔해가 지구로 추락할 경우 인명피해 가능성까지도 나왔던 상황이지만, 아라비아해에 떨어짐에 따라 우려했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해 5월 발사된 창정-5B 다른 로켓의 경우 지구에 재진입한 뒤 일부 잔해가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에 떨어져 건물을 파손시킨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