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고나니 내 코인이 바뀌었다…‘코인 피싱’ 주의보

직장인 A씨는 최근 이용 중인 암호화폐 거래소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해킹당했다. 해커는 A씨가 거래하는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A씨가 보유하고 있던 암호화폐를 판 뒤 비주류 코인(알트코인)을 턱없이 높은 가격에 매수했다. 경찰은 이 사건을 시세조작 의심 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최근 3개월간 피싱 사이트 32건 적발  

암호화폐 등 가상자산 시장이 과열되면서 가짜 사이트 접속을 유도하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아이디와 비밀번호 탈취를 시도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가상화폐 거래소 사칭 스미싱 예시. [사진 후후앤컴퍼니]

가상화폐 거래소 사칭 스미싱 예시. [사진 후후앤컴퍼니]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청은 9일 최근 3개월간 32건의 피싱 사이트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지난 한 해 동안 41건이 발견된 것과 비교하면 증가 속도가 상당히 빠르다. 과기정통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 대응센터를 통해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청은 3월 1일부터 전국 시ㆍ도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와 경찰서 사이버팀의 전문인력을 동원해 전체 정보통신망 침해형 범죄에 대해 특별단속을 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달 4일까지 정보통신망 침해형 범죄 114건이 발생해 147명을 검거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개인의 거래소 계정에 침입해 암호화폐을 임의로 매도한 사건 등 현재 21건을 수사 중이다.  
 

관련기사

 

“카카오톡·문자로 온 URL 클릭 금지”

암호화폐 거래소 시세 전광판. 연합뉴스

암호화폐 거래소 시세 전광판. 연합뉴스

수사당국은 “메신저 이용사기(메신저 피싱), 문자결제 사기(스미싱), 가짜 사이트(전자금융사기 사이트) 등을 통해 개인정보가 유출되거나 휴대전화에 악성 프로그램이 설치될 경우 암호화폐 관련 계정 해킹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암호화폐 관련 사기 피해를 막으려면 ▶카카오톡ㆍ문자메시지로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인터넷주소(URL)를 받을 경우, 클릭하지 않고 바로 삭제 ▶정상 사이트와 일치 여부를 반드시 확인 ▶거래소 비밀번호 주기적으로 변경 ▶휴대전화의 보안 설정 강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 
 
암호화폐 거래소 계정과 비밀번호 등이 노출됐다고 판단되면 신속하게 암호화폐 거래소 출금을 차단하고, 비밀번호 등을 재발급해야 한다. 또 악성 앱 감염이 의심될 때엔 ‘118사이버도우미’에 신고하면 악성코드 제거 방법을 24시간 무료로 상담받을 수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피해를 본 경우 사이버범죄 신고시스템 등을 통해 신속하게 경찰에 신고해 달라”며 “피싱 사이트 등 가짜 사이트 접속을 유도하는 문자메시지를 받았을 경우 국번 없이 118로 신고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