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식불명으로 실려온 2살 여아 온몸에 멍···또 입양아였다

[일러스트 강일구]

[일러스트 강일구]

입양한 두 살짜리 여아를 학대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뜨린 양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9일 오전 0시 9분쯤 30대 남성 A씨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중상해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 부부는 전날 오후 6시쯤 의식불명 상태인 B양(2·여)을 자택인 경기도 화성시 인근의 한 병원으로 데려갔다. B양을 진단한 병원은 상태가 심각하다고 판단해 인천의 대형병원으로 이송했다. 
 
의료진은 B양에게 뇌출혈 소견이 발견됨과 함께, 얼굴 등 신체 곳곳에 멍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오후 6시 52분쯤 경찰에 학대 의심 신고를 했다. B양은 현재 뇌출혈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 입원해 회복 중이지만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는 상태다.
 
경찰은 부모 면담과 의료진 면담을 통해 B양이 학대를 당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것으로 판단, 병원에 있던 A씨를 긴급체포하고 학대 여부와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30대인 A씨 부부는 지난해 8월 한 입양기관을 통해 B양을 입양한 것으로 조사됐다. 입양 이후부터 현재까지 B양과 관련한 학대 신고는 접수되지는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피해아동은 병원에서 치료 중에 있다"며 "경찰청 아동학대 특별수사팀에서는 피의자와 관련자 등을 조사하여 정확한 학대혐의를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석현·채혜선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