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어준 찾은 김용민 "검찰개혁 멈추면 尹프레임 동조하는 꼴"

김용민(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방송인 김어준이 진행하는 유튜브 '다스뵈이다'에 출연했다. [유튜브 캡처]

김용민(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방송인 김어준이 진행하는 유튜브 '다스뵈이다'에 출연했다. [유튜브 캡처]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검찰개혁을 여기서 멈추면 윤석열의 프레임에 주장에 동조하는 꼴이 돼버린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윤석열'로 칭하며 검찰개혁 주장을 이어나갔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7일 공개된 방송인 김어준씨가 진행하는 유튜브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이렇게 주장했다. 김 위원은 "당내에서 '속도조절론' 얘기가 나오고 '민생을 강조해야 한다' '대선을 승리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온다"며 "(대선 승리를 위해서는) 개혁을 속도감 있게 하고, 민생은 민생대로 진행해서 대선 후보가 결정되기 전에 필요한 개혁들을 끝내놔야 대선후보가 편안하게 대선 치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을 그때(대선후보 선출 시)까지 안 해놓으면 대선 후보에게 '검찰개혁을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물어볼 텐데, 그럼 힘들다"며 "시간이 얼마 없다"고 덧붙였다.
 
진행자 김어준씨는 "검찰개혁과 관련된 법은 이번에 해야 한다"고 강조하자 김 최고위원은 "저도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맞장구쳤다. 
 
이어 김 최고위원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당내에서도 '대화가 되는 검찰총장이 들어왔기 때문에 검찰개혁은 조금 천천히 가도 되지 않느냐'는 목소리가 강해질 수 있다"며 "(하지만) 검찰개혁을 빨리 추진하고, 법 통과시켜야 한다. 동력이 사라지기 전에 끝내야 하고, 지금 놓치면 이번 정부에는 못하고 다음 정부도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어준씨는 "이런 모멘텀이 그냥 만들어진 게 아니다"라며 "조국·추미애(전 법무부 장관)가 날아가고, 그렇게 어렵게 쌓은 것이다. 또다시 만들어질 수 없는 동력"이라고 거들었고, 김 최고위원은 "우리는 오랫동안 추진하고 오랫동안 고민해왔던 검찰개혁을 마무리 짓겠다는 것을 정확하게 표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용민, 김어준에 “수석 최고위원을 만들어주셔서 감사”

김 최고위원은 또 자신이 최고위원 선거에서 1등을 한 것과 관련 “저는 선거 기간 내내 개혁 이야기만 했다. 보수 언론에서 당심과 민심이 분리되었다고 집요하게 공격했는데, 그게 아니었다”고 해석했다. 그 근거로는 “(제가) 권리당원도 1등이지만, 일반여론조사에서 차이가 크게 나게 1등을 했다”는 점을 들었다.
 
아울러 김 최고위원은 이 자리에서 진행자인 김어준씨를 향해 “수석 최고위원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씨가 “검찰개혁의 타이밍을 놓치면 언제 기회가 올지 모른다”고 조언하자, 김 최고위원은 “동력이 사라지기 전에 끝내야 하고, 지금 놓치면 이번 정부에는 못하고 다음 정부도 할 수 없다”고 공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