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희연 교육감 "학교운영위에 학생 참여 보장" 법개정 요구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지난해 12월 실시간 화상회의로 개최된 2020 서울학생참여위원회-교육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지난해 12월 실시간 화상회의로 개최된 2020 서울학생참여위원회-교육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학교운영위원회에 학생 참여를 의무화하는 법 개정을 요구했다. 학교운영위는 학부모와 교사 등이 참여해 학교 운영의 전반적 내용을 심의하는 기구지만 학생 참여는 법적으로 보장돼있지 않다.
 
9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조 교육감은 서울 학생 대표 2명과 함께 10일 국회 교육위원회에 초중등교육법 및 시행령 개정 요구안을 제출한다. 이날 조 교육감은 학생 대표와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장을 찾아갈 예정이다.
 
이날 조 교육감과 함께 국회를 찾는 학생들은 서울 중고교 723곳 대표로 구성된 '서울학생참여위원회' 소속 학생들이다. 이들은 개정 요구안에서 현행법에 명시된 학교운영위 구성원에 학부모, 교원, 지역위원 외에 학생을 추가하자고 제안했다. 또 시행령에는 적어도 학생 대표가 10~20% 참여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자고 요구했다.
 
학교운영위는 학교의 예산과 결산, 교육과정, 급식 등 운영 전반을 심의하는 기구다. 학생 대표들은 그간 학교 교육활동에서 배제된 학생 의견이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학생 대표들은 지난해 12월 조 교육감과 간담회에서 학교운영위 학생 참여를 처음 건의한 뒤 법 개정을 추진해왔다. 학생들은 법 개정을 위한 추진단을 꾸려 학생 서명운동을 벌이고 법률 분석도 진행했다고 한다.
 
서울시교육청은 “학생 대표의 학교운영위 참여 확장은 시류다”며 “18세 선거연령 하향과 16세 교육감 선거권 부여 논의 등 사회 전반에서 청소년의 사회 참여 보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 법령에서는 학생 대표의 교육 활동 참여가 임의규정으로 돼 있어 제한적”이라며 “적극적 참여를 보장하는 강행규정으로 수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교육감은 “학생들의 개정안 제출은 2015년부터 진행해온 교복 입은 시민 프로젝트의 열매”라며 “학생 스스로 문제를 제기하고 변화를 만들어나가는 학생 자치활동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