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구이자 충성스런 동반자 잃었다" 오바마, 퍼스트독과 이별

버락 오바마 전 미국대통령이 반려견 보를 쓰다듬고 있다. AF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전 미국대통령이 반려견 보를 쓰다듬고 있다. AFP=연합뉴스

"오늘 우리 가족은 진정한 친구이자 충성스러운 동반자를 잃었습니다. '보'는 10년 이상 우리의 좋은 날, 나쁜 날, 모든 날에 우리를 보는 게 행복했던, 우리 삶에서 변함없고 다정한 존재였습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반려견 '보'(Bo)가 숨을 거뒀다고 알렸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퍼스트독' 보는 그가 2008년 취임 초 선물 받아 백악관을 떠난 뒤까지 12년을 함께했다. 포르투갈 워터도그 종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보는 백악관에서의 야단법석을 참으면서 크게 짖었지만 물지 않았고, 여름에 수영장에 뛰어드는 것을 좋아했다"며 "아이들과 잘 지냈고, 식탁 주변에서 음식 조각을 먹는 낙으로 살았고, 훌륭한 털을 갖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정확히 우리가 필요로 했던 존재였고, 우리가 기대했던 것 이상이었다"며 "우린 그를 몹시 그리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바마 전 대통령 가족이 반려견 보와 함께 산책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오바마 전 대통령 가족이 반려견 보와 함께 산책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오바마 전 대통령의 반려견 보. AP=연합뉴스

오바마 전 대통령의 반려견 보. AP=연합뉴스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오후는 우리 가족에게 힘든 날"이라며 "우리는 암과 싸운 최고의 친구 보와 작별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이 그에게 오랫동안 보여준 사랑에 감사드린다"며 "오늘 밤 여러분 가족 일원인 반려견을 더 가까이 껴안고 그의 배를 쓰다듬어 줘라"고 했다.
 
한편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13년 재선 직후 보와 같은 포르투갈 워터도그 종인 또 다른 반려견 '서니'(Sunny)를 입양해 백악관에서 함께 지낸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