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털 뉴스배열 손대려는 與…安 "文 찬양기사 맨위 올릴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인터넷 포털사이트의 기사배열 기준을 정부 위원회에서 점검하도록 하는 법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과거 전두환 정권 시절의 '보도지침'을 떠올리게 한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이 정부가 포털 기사 배열 순서를 조정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고 한다"며 "법안이 통과되면, 문재인 대통령 찬양하는 기사를 포털의 제일 잘 보이는 위치에 정부가 직접 자리 선정을 할 수 있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이런 유치하기 짝이 없는, 반민주적인 발상을 할 수 있는지 할 말을 잃었다"며 "드루킹 같은 여론 조작 알바 세력만으로도 모자라, 언론까지 통제하면 천년만년 장기집권할 수 있다는 허무맹랑한 망상을 하는 게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장기 집권을 꿈꾸는, 민주당의 반민주주의 망상론자들이 이 법안을 통과시킨다면,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국민들이 그대로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며 "반민주주의자들의 초라하고 우스꽝스러운 패배는 역사의 한 페이지에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려던 집권 세력은 국민에게 철저히 버림받았다'고 기록될 것"이라고 했다.
 
[안 대표 페이스북 캡처]

[안 대표 페이스북 캡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앞서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지난 4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에 9명으로 구성되는 '뉴스포털 이용자위원회'를 설치, 인터넷뉴스 서비스사업자의 정책과 기사배열 기준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거나 시정을 요구할 수 있도록 하는 신문법 개정안, 이른바 '포털 알고리즘 투명화법'을 대표 발의했다.
 
정부 위원회가 사기업인 포털사이트의 기사배열 알고리즘 주요 구성요소에 대해 검증하며, 이용자 권익보호 등의 업무를 맡는 게 골자다. 위원회는 국회의장이 교섭단체와 협의해 추천한 3인, 대통령령으로 정한 단체가 추천하는 6인으로 구성하도록 했다. 사실상 정부의 입김이 기사 편집에 반영될 수밖에 없는 구조다. 
 
김 의원은 "MBC 스트레이트 보도를 보면, 네이버나 다음에서 특정 성향의 언론사가 제공한 기사가 상대적으로 더 많이 노출되고, 이해할 수 없는 기사배열의 알고리즘은 영업비밀로 가려져 있었다"며 "모든 언론사의 기사가 모이는 인터넷 포털에서부터 언론개혁이 시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