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청률IS] '언더커버' 공수처장 김현주 가시밭길 5.1% 자체 최고

'언더커버'

'언더커버'

'언더커버' 지진희, 김현주에게 더욱 거센 태풍이 몰려오고 있다. 위기가 한층 고조된 가운데 시청률은 자체 최고를 기록했다.  

 
8일 방송된 JTBC 금토극 '언더커버' 6회는 전국 4.3%, 수도권 5.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진희(한정현)의 결정적 도움으로 김현주(최연수)는 공수처장에 임명됐다. 두 사람은 위기에 굴복하지 않고 원하는 바를 이뤄냈지만, 이는 또 다른 싸움의 시작을 알리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날 김현주의 공수처(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처장 후보자 청문회는 아수라장이 됐다. 손종학(유상동) 의원의 폭로로 탈북자 김정진(김아순) 문제가 불거진 것. 김현주는 침묵 끝에 책임지겠다고 당당히 큰소리쳤다. 김정진은 위독한 어머니를 모셔 오기 위해 고향에 갔고, 김현주는 의뢰인을 지키기 위해 아무런 해명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날 밤 김정진이 입국에 실패하며 계획은 어그러졌다. 이승준(강충모)을 향한 미안함과 김정진에 대한 걱정에 최연수는 괴로워했다. 김정진을 찾았다는 연락에 다급히 태안의 항구로 향했지만, 다시 그가 납치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바로 정만식(도영걸)의 계략이었던 것. 하지만 오토바이를 탄 의문의 남자가 나타나 이를 막아섰다. 그는 다름 아닌 지진희였다.
 
험난한 가시밭길을 지나 김현주는 공수처장으로 임명됐다. 하지만 그동안의 위기는 시작에 불과했다. 정만식은 김현주를 막지 못한 대가로 국정원 기조실에서 옷을 벗고 물러났다. 대신 공수처 보안팀장으로 공수처의 보안을 책임지게 됐다. 자연스레 악수를 건네는 정만식, 환한 미소로 그의 손을 잡은 김현주와 이 모든 상황을 위태롭게 바라보는 지진희. 지독하게 얽힌 세 사람의 운명이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김현주의 초대 공수처장 임명과 동시에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특히 그의 앞에 당당하게 나타나 손을 내미는 정만식의 등장은 반전을 선사했다. 이제 정만식은 김현주 곁에서 밀착 감시하고 지진희는 먼발치서 이를 지켜볼 수밖에 없는 상황. 과연 정만식의 분노 어린 패배는 어떤 변수로 이들을 위험에 빠뜨릴지, 지진희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 어떤 묘수로 그에게 맞서게 될지 주목된다.  
 
'언더커버'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