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吳 비서된 보수 유튜버···김남국 "일베" 이준석 "무슨 논리?"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이 '강원도 차이나타운' 논란 때에 이어 또 한 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설전을 벌였다. 최근 오세훈 서울시장의 '메시지 비서'로 채용된 보수 성향 20대 유튜버를 두고서다. 
 
김 의원은 해당 유튜버가 과거에 올린 영상들의 내용을 문제 삼으며 "(오 시장이) 일베 유튜버를 공무원으로 채용한 게 아니냐"고 비판했고, 이 전 최고위원은 "뭐가 일베 내용이냐"고 반박하면서 날 선 댓글을 주고받았다. 
 
김 의원은 8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 시장이 채용한 극우 유튜버의 동영상 내용이 대부분 일베 커뮤니티에서 나온 논리와 매우 유사하다"며 "일베 커뮤니티 활동을 적극적으로 한 사람이 아닌가 매우 우려스럽고, 이런 사람을 공무원으로 가깝게 두려는 오 시장을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무원은 세금을 받으면서 국민 모두에게 봉사하는 사람으로, 건강한 국가관과 상식적이고 균형 잡힌 사고를 해야 한다"며 "극단에 치우쳐서 일베 하는 사람이 다른 곳도 아닌 시장 메시지 팀에서 일한다는 것은 정말 끔찍하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이 이와 함께 공유한 기사에는 해당 유튜버가 과거 문재인 대통령을 '문씨'라고 지칭한 영상을 포함해 '여러분의 소중한 재산! 정부가 싹 다 몰수해도 괜찮으시겠습니까', '사유재산 제도가 폐지된다고?', '보편적 복지를 위한 의도된 부동산 폭등', '국가부도에 대비하세요', '대한민국, 자유의 종말' 등 제목의 영상을 제작했다고 소개돼 있다. 
 

관련기사

이 글이 올라온 직후 이 전 최고위원은 김 의원에게 "동영상 내용 중에 뭐가 일베 내용인지 짚어주세요. '보셨다면'"이라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약 30분이 지난 뒤 "글 올린 지 1분 만에 옹호 댓글을? 이준석 전 최고도 혹시 일베 하는가요. 그렇다면 빨리 탈퇴하시길 바랍니다"라고 반박성 댓글을 남겼다. 이 전 최고위원은 "결국 답변 못 하겠나 보네요. 그리고 페북 하다가 김남국 의원의 해괴한 글을 보고 1분 만에 답하면 일베라는 논리는 무슨 논리입니까"라고 재차 댓글을 남겼지만, 이후 김 의원의 댓글은 올라오지 않았다. 
 
한편 서울시 별정직 공무원 8급으로 채용된 해당 유튜버는 오 시장의 연설문과 축전, 축사 등 시장실에서 나가는 메시지의 초안을 잡고 수정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 측은 "청년에게 메시지를 전달할 때 청년 입장에서 메시지가 나가면 전달력이 있으리라 판단했다"며 "극우 성향은 아니다"고 일축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